축구 > 전체
희귀암으로 배 20cm 갈라 10시간 대수술 받은 아이돌
입력 : 2023.11.28


[스포탈코리아]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이 지난 4월 희귀 암으로 10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다.



남우현은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에서 진행된 첫 솔로 정규 음반 ‘화이트리’(Whitree)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회복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힘든 시간이었지만, 그만큼 성숙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남우현은 “‘노래는 예전처럼 못할 거다, 3~4배는 힘들 거다’라고 하더라. 춤추고 노래할 때 숨이 잘 안 쉬어진다”고 고백했다.



그는 “희귀암에 걸렸었다. ‘기스트암’이라고 희귀질환이다. 100만명 중 1명 걸릴까 말까 한다고 하더라”며 “1~2월 팬미팅과 공연을 한 뒤 4월 말쯤 수술했다”고 말했다.



이어 “20㎝ 가량 배를 갈라서 지금도 흉터가 심하게 있다. 전신마취를 10시간 했다”며 “두 달 동안 밥도 못 먹었고 물도 3주 만에 마셨다. 그 시간이 너무 힘들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노래는 예전처럼 못할 거다, 3~4배는 힘들 거다’라고 하더라. 춤추고 노래할 때 숨이 잘 안 쉬어진다”고 전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그는 지난 8월 인피니트 완전체 콘서트 무대에 올랐고, 이번엔 총 11곡이 담긴 첫 솔로 음반을 내놨다. 그는 ‘화이트리’가 힘든 시기를 극복한 뒤 내놓는 첫 솔로 음반인 만큼 밝은 곡들로 희망을 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