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국내축구
충남아산 U-18, 창단 첫 ‘2023 K리그 주니어’ B조 1위 쾌거
입력 : 2023.11.14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충남아산FC U-18이 창단 첫 ‘2023 K리그 주니어’ 후기리그 조 1위를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충남아산 U-18은 지난 11일(토) 아산시 선장축구장에서 경남FC U-18(이하 경남 U-18)과 치른 ‘2023 K리그 주니어’ 11라운드를 끝으로 후기리그 B조 1위를 차지했다. 이미 충남아산는 지난 9라운드 부산과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해 2위 경남과의 득실 차를 벌리며 사실상 1위를 확정 지었다.

조 1위로 2023시즌을 성황리에 마친 충남아산 U-18은 후기리그 개막전에서 서울이랜드에 패하며 다소 아쉬운 시작을 했다. 하지만 이후 9연승을 달리며 11경기 9승 2패 승점 27점으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특히, 충남아산 U-18 미드필더 강현성은 8골을 기록하며 득점왕에 올랐고 공격수 김태민은 5골을 터뜨려 득점 3위를 달성했다.


이번 성적은 아산시와 구단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아산시는 유소년팀에 훈련, 지원, 물품 등 프로팀에 준하는 인프라에서 잠재력을 키울 수 있도록 계속해서 힘썼다. 더불어, 선수단은 지난 시즌 새롭게 교체된 조진수 감독의 지휘 아래 지도를 받으며 눈에 띄는 성장을 했고 창단 첫 K리그 주니어 후기리그 B조 1위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며 이를 증명했다.

충남아산 U-18 조진수 감독은 “전지훈련부터 지금까지 무더운 여름 날씨와 추운 새벽을 이겨내며 이 자리에 오기까지 고생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에게 이 영광을 돌린다. 또한, 최선의 지원을 해주시는 아산시와 구단을 비롯해 언제나 변함없이 응원해 주시는 학부모님들께도 팀을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앞으로도 더욱 유소년 육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충남아산FC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