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국내축구
[김병윤의 축구생각] K리그 '절대 1강' 전북은 옛말...'닥공'도 없고 '실리축구'도 없다.
입력 : 2023.11.13
[스포탈코리아] K리그1 전북현대(이하 전북)가 지난 5월 초 김상식(47) 감독의 성적 부진에 의한 자진 사퇴 후 김두현 감독대행 체제에서 6월 루마니아 출신 단 페트레스쿠(56) 감독을 선임 K리그에 또 다시 외국인이 지휘봉을 잡는 선례에 동참했다. K리그는 1983년 출범 이후 40년 동안 많은 외국인 지도자가 지휘봉을 잡았다. 하지만 성공적인 지도자 생활을 영위하며 K리그 발전에 공헌한 지도자는 손에 꼽을 정도로 극소수에 불과하다.

그 만큼 K리그에서 외국인 지도자의 성공은 어렵고 힘들다. 그렇지만 성공 신화를 일구며 K리그 발전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지도자도 없지 않다. 그 중 K리그 최로로 사령탑에 오른 대우 로얄즈(현 부산 아이파크) 프랑크 엥겔(72.독일.1989.12~1990.11)과 부천 SK(현 제주 유나이티드) 발레리 니폼니쉬(80.러시아.1994~1998), 포항 스틸러스 세르지오 파리아스(56.브라질.2005~2009.12), FC 서울 세뇰 귀네슈(71.튀르키예,2007.1~2009.11) 감독 등은 K리그에서 성공적으로 지도자 생활을 영위한 대표적인 인물로 평가된다.


반면 그 밖에 지도자들은 굳이 K리그를 논할 필요조차 없을 정도의 자질 부족으로 경질을 피해가지 못했다. 여기에 2019년 당시 단 7경기 만에 경질된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욘 안데르센(60.노르웨이. 2018.6~2019.4)과, 이어 K리그2 전남 드래곤즈 파비아노 수아레즈(57.포르투갈. 2019.1~2019.7), 부산 아이파크 히카르두 페레스(56.포르투갈. 2020.11~2022.5), 대구 FC 알렉산드르 가마(55.브라질.2021.12~ 2202.8) 감독 등이 있다.

따라서 전북 지휘봉을 잡게 된 페트레쿠스 감독의 지도력에 관심은 집중됐고, 한편으로 페트레쿠스 감독은 안데르센, 파비아노, 히카르두, 가마 감독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화려한 선수 경력과 뛰어난 지도력에 의한 수상 경력까지 갖추고 있어 추락한 전북의 '명가' 재현에 기대감이 컷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전북의 현실을 직시할 때 K리그에 외국인 지도자 필요성에 대한 물음표를 던져주고 있다.

전북은 K리그 역사에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전후후무'한 K리그1 5연패는 물론 통산 9회(2009, 2011, 2014, 2015, 2017, 2018, 2019, 2020, 2021), FA컵 5회(2000, 2003, 2005, 2020, 2022), 슈퍼컵 1회(2004), ACL 2회(2006, 2016) 우승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K리그 최고 '명문' 구단이다. 그러나 2019년 11월 구단 최초로 외국인으로서 전북 사령탑에 올랐던 포르투갈 출신 주제 모라이스(58.2018. 11~2020.11) 감독은 부임 초 공언했던 트레블 달성은 고사하고, 부임 첫 리그 우승도 울산 현대의 행운으로 차지할 만큼 지도 역량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럼에도 전북이 뜬금없이 외국인 지도자를 선임하며 리그 우승의 야망을 버리지 못했다는 사실은, 작금의 현실에서 결코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지지 않는다. 현재 K리그1은 35라운드에서 울산이 대구 FC를 2-0으로 잡고 조기 우승을 확정지은 채 2023시즌 리그 각 팀이 최종 2경기씩 만을 남겨놓고 있다. 전북은 페트레스쿠 감독 체제에서 불안정한 팀 전력의 기복있는 경기력으로 반전은 고사하고 '명가'로서 모든것을 잃을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그러나 33라운드에서 FC 서울을 2-0으로 꺾고 대구 FC와 승점이 같았지만 다득점에 앞서 리그 순위 7위에서 4위 자리에 안착 극적으로 '파이널A' 잔류를 확정하며 위기를 모면했다. 하지만 전북의 2023시즌 각 부분별 숫자가 증명해 주는 부진은, 통산 6번째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 도전에서 까지도, 포항스틸러스에 2-4로 완패 준우승 결과물을 얻는 부진을 이어갔다.

2014년부터 매해 리그, FA컵, ACL 중 최소 한 대회는 무조건 우승하는 대기록을 써온 전북이다. 그렇지만 2023시즌 중 페트레스쿠 감독을 사령탑에 앉히는 극약 처방에도 불구하고, '명가' 재현은 '언감생심'인 채 10년 만에 무관에 그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어야 할 전북이다. 또한 전북은 엎친데 겹친 격으로 지난 8일 2023~2024 AC L F조 4차전(싱가포르 잘란베사르 스타디움) 싱가포르 라이언 시티 세일러스와의 맞대결에서도 졸전 끝에 0-2로 무릎을 꿇는 굴욕을 당하며 2승 2패 승점 6점으로 조 2위로 밀려났다.

실로 이는 '명가' 전북이 받아들이기 힘든 충격적인 부진이 아닐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전북은 12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파이널A 36라운드에서도 1-1로 무승부를 기록, 리그 순위 반등에 실패하며, 37, 38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승점 각각 53, 50점의 5위 인천과 6위 대구 FC에게도 밀려 자칫 6위까지 추락할 수 있는 최악의 경우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전북은 2024시즌에 대한 고민이 커질 것은 틀림없다.

매년 많은 투자와 비례하는 대대적인 선수 보강으로 K리그를 대표하는 '리딩 클럽'으로 우뚝 섰던 전북이지만, 미래에 대한 정확한 비전과 방향성이 없다면 앞으로 올시즌 보다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페트레스쿠 감독 체제에서 '전북 왕조'를 일군 특유의 '닥공(닥치고 공격)'은 사라졌고, 추구한 역습을 통한 실리 축구 효율성도 없었으며 또한 효과적이지도 않아 오직 전북의 자존심만 실추시키는 축구에 불과했다.

이에 지금 전북이 K리그 최고 명문 구단으로서 위상을 되찾으려는 확실한 비전과 방향성 추진 의지가 있다면 그 첫 번째 추진 사항은, '미다스의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지도자 문제로서 '삼고초려'는 불가피하다. 1994년 창단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급성장 2006년과 2016년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 참가하며 세계 무대까지 K리그는 물론 구단의 위상을 드높인 전북이다. 이에 전북의 '명가' 재현에 대한 비전과 방향성 추진은 당연하다. 그 이유는 K리그 발전을 선도한 전북으로서 앞으로도 이에 대한 사명감을 가지고, 이의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할 구단으로서 여전히 책임감이 막중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 어느때 보다 축구 팬들의 관심이 전북에 집중되고 있다.

김병윤(전 한국축구지도자협의회 사무차장)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