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국내축구
[현장목소리] 인천 조성환 감독 “반복되는 실수는 실력… 노력 통해 개선해야”
입력 : 2023.11.12
[스포탈코리아=인천] 주대은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선수들에게 노력을 요구했다.

인천은 12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6라운드에서 전북을 만나 1-1 무승부를 거뒀다. 순위 변동 없이 5위를 유지했다.

경기 후 조성환 감독은 “추운 날씨에 많은 팬들이 찾아주셨다. 결과를 가지고 오지 못해서 아쉽다. 반복되는 실수는 실력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노력을 통해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해준 것은 고맙지만 좋은 상황이라고 할 수 없다”라고 총평을 남겼다.

인천은 정상적인 전력 가동이 불가능하다. 부상자만 7명이다. 조성환 감독은 “빠른 시간에 복귀할 수 있는 선수는 많지 않다. 여기서 더 이상 부상자가 나오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자원으로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인천은 현재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와 K리그 모두 포기할 수 없는 상황이다. 만약 인천이 4위로 시즌을 마무리한다면 다음 시즌부터 시작되는 ACL2에 참가할 수 있다.

이에 대해 “A매치 휴식기 이후에 울산전과 요코하마전이 있다. 어느 한 곳에 집중하기보다는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이다. 팀이 발전하기 위해선 ACL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하든 ACL2에 나가든 팀이 연속성을 가져야 한다. 목표의식을 가지고 남은 경기 준비하겠다”라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