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사회
전청조, 과거 구치소 수감 당시 제소자 상대로 사기 혐의
입력 : 2023.11.10


[스포탈코리아] 전청조(27) 씨가 과거 구치소 수감 당시, 다른 재소자들을 상대로 사기쳤다는 의혹이 나왔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TV '실화탐사대'는 전씨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파헤쳤다. 앞서 전씨는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와의 결혼 발표 8일 만에 사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앞서 전씨는 피해자 10명으로부터 약 3억원을 갈취해 사기 혐의로 기소됐고, 2020년 12월11일 징역 2년3개월을 선고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씨와 구치소의 같은 방에서 수감 생활을 했었다는 여성 A씨가 등장해 여러 증언을 했다/



A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전청조)는 어떻게 들어왔냐'고 물으니 '새 엄마가 자기 이름으로 사업을 했는데, 그게 실패를 해서 자기가 대신 뒤집어 쓰고 들어왔다"고 말하며 거짓말했다.



A씨는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전씨가 안쓰러웠고, 특별히 챙겨줬던 기억이 있는데, 남현희와의 결혼 소식을 접한 후 황당했다고 한다. 본인이 알고 있는 그 전청조가 맞는지 몇 번이나 확인하기도 했다. 처음에 남자로 알려져 있던 전청조와 A씨가 처음 만난 곳이 ○○구치소 여자 방이었기 때문이다.



A씨는 "같이 목욕했고, 같이 머리도 말려주고 했던 사람이 버젓이 있는데, 남자라고 하니까 제 입장에서는 너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등도 밀어주기도 했다. 누가 봐도 걔는 여자"라며 전씨가 여자라는 걸 확신한다고 했다.



A씨는 전청조는 구치소 안에서도 거짓말로 유명했다고 주장했다. "다들 청조를 대하는 분위기가 이상하다. 그래서 이상하다. '왜 청조에게만 이렇게 대해?'라고 했더니 '쟤 임신했잖아. 지금 임신 중이라서 우리가 지금 아무것도 안 시키고 있어'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이다. '너 나랑 생활할때 그런 말 없었잖아. 그리고 너 지금 임신 아니잖아' 이랬더니 아무말을 못하더라. 나보고 '미안하다'고 하면서 임신 사실이 없던 게 됐다"라고 전했다.



사진=MBC 캡쳐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