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사회
“전청조 아기 태명까지 지었다”… 아기 신발까지 남현희에게 선물
입력 : 2023.11.10




[스포탈코리아]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씨의 재혼 상대로 알려졌던 전청조(27)씨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으로 지난 3일 구속된 가운데 전씨가 남씨에게 아기 신발을 선물하고 태명까지 지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새로운 사실을 전했다.




이진호는 지난 3월 남씨가 전씨의 아기를 가졌다고 착각했을 당시 전씨가 남씨에게 명품 아기 신발과 케이크를 선물했다면서 "남현희의 성격과 특성에 맞게 접근했다"고 말했다.



공개된 전씨의 손편지에는 "남들 하는 거 하나 제대로 하지 못하고 집에서 결혼 생활이 아닌 결혼 생활을 하고 있네", "JoJo도 남들 하는 거 다 하면서 살아가고 싶어", "내 가족 사항에 배우자 남현희가 적힌 서류를 바라보고 싶어"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남씨가 임신이라고 착각했을 때 전씨가 보냈다는 케이크를 보면 '블랙 젤리맘 임신 축하해. 블랙 젤리 파파가'라고 영어로 적혀있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본인이 임신시킬 수 있다는 것을 인식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진호는 "두 사람이 태명까지 지었다"며 "전청조씨가 거짓말을 했다는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손 편지와 메모 전청조씨가 남현희씨 가족에게 정말 잘했다는 정황이 있다. 남현희씨의 환심을 사려고 최선을 다했고 결국 마음을 열었다. 그런데도 진흙탕 싸움을 예고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사진=이진호 유튜브 채널 캡쳐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