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사회
일본 술집에서 혼술 16잔 바가지 피해 당한 한국인 관광객
입력 : 2023.11.10




[스포탈코리아] 일본을 여행 중인 한국인 관광객이 황당한 바가지 사건을 겪었다.



SBS는 9일 보도에서 “최근 한 유명 일본 여행 카페에 ‘도쿄 아사쿠사 이자카야 금액 바가지 사기로 경찰 부르고 끝났다. 수기 영수증 잘 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라고 전했다.



글을 게재한 A씨에 따르면 일본 도쿄 여행의 마지막 밤을 보내며 일본어를 할 줄 아는 지인과 숙소 근처 술집에서 술 9잔과 안주 3개를 주문했다. 안주로는 참치사시미, 고로케, 양배추샐러드 등을 주문 했다고.



A씨는 “술은 660엔(약 5800원)씩, 안주는 총 3000엔(약 2만 6000원)가량이었다”며 “그런데 1만 6000엔(약 14만 원)이 나왔다. 자릿세까지 암산했을 때 이 가격이 안 나오고 먹은 거에 비해 많이 나왔길래 영수증을 보여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A씨가 확인한 영수증에는 9잔이 아닌 16잔으로 적혀 있었다.



그는 “이건 말도 안 돼서 경찰 부르라고 했고 옆 테이블에서 친해진 일본인들도 경찰 신고 번호 알려주고 도와줬다”며 “사장한테 CCTV 보여달라고 하니까 없다더라. 일본어 할 수 있는 애 데려오라고 하더라. 다행히 일행이 따져줬고, 일본 사는 지인과 통화도 시켜줬다”고 설명했다.



결국 경찰이 출동했고 A씨 일행이 먹은 것을 계산하니 원래 내야 할 비용에서 약 4만 원 정도가 빠지게 됐다고 전했다. 이 과정을 겪는 동안 해당 주점 사장은 사과 한 마디 없이 팔짱을 낀 채 담배만 피우고 있었다. 당연히 A씨는 분통을 터트렸다.



사진=SBS 캡쳐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