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사회
전청조와 경찰서에서 마주한 남현희의 반응, “뭘 봐” 짜증
입력 : 2023.11.10


[스포탈코리아]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씨가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 연인 전청조(27)씨와 13시간에 걸쳐 관련 대질 조사를 받았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8일 오전 10시쯤 남씨를 사기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오후 11시 15분까지 조사했다. 1차 조사 때와 달리 이번에는 구속 중인 전씨와의 첫 대질신문 및 펜싱학원 학부모와의 삼자대면 등이 이뤄졌다.




대질 신문 동석자에 따르면 조사실 분위기는 냉랭했다고 한다. 조사 시작과 동시에 남씨가 전씨를 향해 “뭘 봐”라고 짜증 내는 듯 발언했다. 이후 경찰이 원만한 조사 진행을 위해 발언 순서를 정해 전씨와 남씨가 직접 이야기를 나누지 못하도록 했다.



대질 조사에서는 남씨가 전씨 범행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나아가 범행을 공모했는지가 주된 쟁점이 됐다. 남씨 측은 공범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