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사회
“운동회에 레깅스 입은 교사들 지적하니 ‘맘충’ 소리 들어” 학부모 하소연
입력 : 2023.11.08


[스포탈코리아] 초등학교 운동회에서 교사가 몸에 달라붙는 '레깅스'를 입어 불편하고 민망했다는 한 학부모의 사연이 주목 받고 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라는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단체로 맘충 소리 들었는데요, 이것까지 맘충이 될 수 있을까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은 사연을 알렸다.



A씨는 최근 자녀 학교 운동회에 남편과 함께 참석했다. 코로나19 이후 가족이 다 같이 참여하는 첫 운동회라서 그런지, 아빠·엄마는 물론 할아버지·할머니들도 많이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변 구경을 하다가 몸매 라인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보기 민망한 레깅스를 입고 있는 교사 2명을 목격했다.



A씨는 "한 분은 티셔츠를 길게 입어 엉덩이 절반 이상 가린 상태였지만, 다른 한 분은 반팔 티셔츠가 가슴 밑까지 오는 걸 입어서 살이 보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문제는 이 선생님이 보조 역할을 한다고 앞쪽을 지날 때마다 계단에 앉은 아버님들이 (민망해서) 고개를 숙이거나 돌렸다"며 "학부모들이 앉아 있어 눈높이가 선생님의 허리·엉덩이 쪽이었다"고 덧붙였다.



결국 학부모 몇 명이 다른 교사를 통해 불편함을 전달해 레깅스 차림의 교사는 얇은 바람막이 재킷을 허리에 묶어 엉덩이를 어느 정도 가렸다고 한다. 하지만 얼마 뒤 허리의 바람막이를 다시 풀었고, 결국 앞줄에 있던 학부모들이 자리를 옮겼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이후 지인들과 만나 자신이 경험한 '운동회 레깅스 사건'을 언급했다가 '맘충' 취급을 당했다고 한다.

사진=뉴시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