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기타
‘마약 투약 혐의’ 이선균, 협박 받아 3억 5천만원 갈취… “마약 공급책 아니다”
입력 : 2023.10.21


[스포탈코리아]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내사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선균(48) 씨가 지속적인 공갈·협박을 받아 3억5000만 원을 갈취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사건 관련 인물을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 씨 소속사 측은 마약 의혹이 불거진 지 하루 만인 20일 이 같은 연루 사실과 협박 피해 사실을 입장문을 통해 공개했다.



다만 이 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지평 측은 이날 조선닷컴을 통해 “이 씨가 마약 공급책에 돈을 뜯겼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협박을 받아 돈을 전달한 것은 맞지만 돈을 전달받은 인물이 마약 공급책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경찰도 “일부 언론에 이 씨가 고소한 인물이 마약 공급책이라는 내용이 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씨 등 8명을 내사하거나 형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인천항을 통해 들어온 마약의 유통처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강남의 한 유흥업소를 특정했고, 이 업소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종업원이 이 씨와 연락한 정황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