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기타
“비듬 가득했고, 촬영 중 입 냄새 심해 곤욕”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한 문채원
입력 : 2023.10.16


[스포탈코리아] 배우 문채원 측이 위생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을 고소했다.



문채원 소속사 이오케이컴퍼니는 지난 9월 서울용산경찰서를 통해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을 게시한 이들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문채원 측근은 해당 매체를 통해 "아티스트의 경우 숍을 방문해 방송을 위한 준비를 갖추고 현장에 가는 만큼, 이는 말이 안 되는 허위 사실"이라며 "기필코 근절돼야 하는 악성 루머"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앞서 지난 2021년 한 유튜브 채널에는 '청순 여배우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당시 이 유튜브 채널은 "A씨는 청초한 외모와 연기력으로 데뷔 초부터 주목을 받았다. A씨는 이전에 한 방송 프로그램에 나왔던 '더럽게 청순한 여배우'와 동일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학창 시절부터 세수도 안 하고 학교에 가고 교복에 비듬이 수북했다고 한다. 배우 생활 중에는 지저분한 손으로 음식을 집어 상대 배우에게 주기도 하고 애정 신 촬영 중 입 냄새가 심해 남자 배우가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