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기타
아들 사생활까지 폭로한 박수홍 아버지, “형이 아이 생긴 여자까지 처리했다”
입력 : 2023.10.14


[스포탈코리아] 방송인 박수홍의 아버지가 법정에서 박수홍의 사생활을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 심리로 박수홍 친형 부부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는 박수홍의 아버지인 박모씨(84)와 어머니 지모씨(81)가 친형 부부의 요청으로 인해 증인으로 나섰다.



이날 박수홍의 아버지 박씨는 박수홍과의 관계에 대해서 "내가 30년 동안 집청소 관리를 했는데 작년 3월에 박수홍 집을 청소하러 방문했는데 비밀번호가 바뀌어 있었다"라며 "내가 32년동안 뒤 봐주고, 지가 여자랑 자고 난 뒤에 버려진 콘돔까지 다 치워주면서 살았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수홍이가 내가 아는 것만 6명 만났다"라며 "아기가 생겨서 형과 형수에게 처리해달라고 한 적도 있다. 그러다가 지금 연애 못했다고 하냐"라고 주장하고 나서기도 했다.



한편 박수홍의 친형 부부는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는 과정에서 회삿돈과 박수홍의 개인 자금 등 총 61억7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