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기타
하마스에게 살해당한 8세 딸 소식에 아버지는 “차라리 다행”… 전 세계 눈시울
입력 : 2023.10.13


[스포탈코리아] 지난 12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무장한 하마스 대원들이 지난 7일 오전 이스라엘 남부 마을로 진입했고 최소 100명을 학살했다.



당시 12시간 동안 숨어 있었던 토마스 핸드는 이스라엘 군인에 의해 구조됐다. 그런데 친구에 놀러 갔던 8살 딸의 생사는 알 수 없었다.



핸드는 이틀 후에야 딸의 사망 소식을 알게 됐다. 그는 인터뷰에서 “딸 에밀리를 찾았는데 숨졌다고 했다”며 “그래서 저는 미소 지으면서 ‘다행이다’라고 했다”고 붉어진 눈시울을 한 채 말했다.




그는 “그게 제가 알고 있는 가장 나은 가능성”이라며 “아이가 물과 음식 없이 어두운 방에 갇혀 두려움에 떨며 매 순간 고통을 받을 수도 있는 것에 비하면 차라리 죽음이 축복”이라고 울먹였다.



슬픔을 참으며 한 핸드의 인터뷰는 전 세계 네티즌들을 울리고 있다.



한편 하마스는 민간인들을 무차별로 살해하고 노인부터 어린이, 아기까지 인질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CNN 캡쳐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