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전체
'골 빼고 다 보여줬다' SON, 그래서 더 아쉬운 무득점
입력 : 2023.02.06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골 빼고 다 보여줬다. 손흥민의 폼이 확실히 올라왔다는 걸 알 수 있었다.

토트넘 홋스퍼는 6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맨시티 골문을 정조준했다. 손흥민은 지난 프레스턴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발끝을 예열한 상태. 몸놀림은 가벼웠다.

손흥민은 전반전이 시작하자마자 폭풍 질주를 보여주며 맨시티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후반 18분엔 중앙 돌파를 선보였다. 맨시티 수비수들을 앞에 두고 질주하던 손흥민은 측면의 이반 페리시치에게 패스를 내줬다. 이어진 페리시치의 낮고 빠른 크로스는 케인의 발에 닿지 않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날카로운 유효 슈팅도 선보였다. 후반 32분 맨시티 수비진의 실수를 틈타 침착하게 공을 소유한 뒤 왼발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에데르송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그래도 충분히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손흥민은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퇴장을 당한 뒤 후반 38분 교체 아웃됐다. 퇴장만 없었다면 풀타임을 뛸 수 있었던 경기력이었다. 골 빼고 다 보여줬기에 무득점이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