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배구
[V-리그 현장포커스] ‘감독 부재’ 흥국 vs ‘외인 부상’ 현대, 명승부 펼친 예비 챔피언결정전
입력 : 2023.01.11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미리 보는 챔피언 결정전인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수원 현대건설의 경기는 악재를 각각 안고 있어도 승패를 떠나 치열한 명승부를 펼쳤다.

현대건설은 11일 오후 7시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도드람 2022 V-리그 여자부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30-28, 20-25, 16-25, 15-11)로 승리했다. 승점 53점이 된 현대건설은 흥국생명(승점 48)과 격차를 5점으로 벌리며, 정규리그 우승 경쟁에 유리한 고지를 잡았다.

이날 경기는 정규리그 선두 경쟁에 있어 분수령이 될 맞대결이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승점 4점 차로 결과에 따라 후반기 흐름을 좌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양 팀 모두 악재를 안고 있는 상태였다. 흥국생명은 권순찬 전 감독 경질에 이어 수석코치 사퇴로 인한 사령탐 공백, 현대건설은 아포짓 스파이커 야스민의 부상으로 빠진 상태다.

현대건설이 1,2세트를 초반 열세를 딛고 모두 따내며 승리를 쉽게 가져가는 듯 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쉽사리 물러서지 않았다. 김연경이 3세트에만 8득점하며, 반격에 나섰다.

4세트는 치열했다. 초반부터 양 팀은 시소 게임을 펼쳤고, 4세트 중반 들어 이주아의 활약에 힘입은 흥국생명이 4점 차로 치고 나간 끝에 가져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5세트에서 현대건설이 웃었다. 막판 연속 블로킹 득점한 이다현의 활약으로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정규리그에서 양 팀의 맞대결은 두 번 남았다. 흥국생명은 빠른 감독 선임으로 인한 사령탑 공백을 지워야 하고, 현대건설도 2월 이후 야스민이 복귀한다. 앞으로 두 팀의 치열한 우승대결이 더 기대되고 있다.

사진=KOVO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