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배구
[현장목소리] '감독대행' 김대경 코치 “김연경 컨디션 좋기에 선발”
입력 : 2023.01.11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초유의 감독 경질 사태로 감독대행을 맡고 있는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김대경 코치가 선두 싸움을 건 맞대결 승리를 다짐했다.

흥국생명은 11일 오후 7시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선두 수원 현대건설과 핑크스파이더스와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현재 2위 흥국생명(승점 47)을 선두 현대건설(승점 51)을 4점 차로 추격하고 있다. 초유의 감독 경질 사태로 권순찬 전 감독과 이영수 수석코치까지 부재한 상태다. 김대경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고군분투하고 있다. 흥국생명은 감독 부재에도 2연승을 달리며, 현대건설을 압박하고 있다.


김대경 코치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요한 경기인 걸 인지하고 있다. 전략도 나름대로 짰다. 반드시 이겨야 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장염과 최근 사태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김연경의 컨디션도 관건이다. 김대경 코치는 “김연경은 많이 좋아졌고 훈련에 참가했다. 선발로 투입 예정이다”라고 문제 없음을 강조했다.


-이날 경기 앞둔 소감은?
중요한 경기인 걸 인지하고 있다. 전략도 나름대로 짰다. 반드시 이겨야 한다.

-김연경의 현재 컨디션은?
연경은 많이 좋아졌고 훈련에 참가했다. 선발로 투입 예정이다.

-감독대행으로 어려운 점은?
벤치를 본 적이 없어 중간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 그런 부분에서 어려움이 있다. 팀에 피해 안 가기 위해 노력 중이다.

-김기중 감독 선임 불발은 언제 알게 됐나?
발표 난 시점 중에 알게 됐다. 훈련은 스태프와 미리 준비했다.

-코칭스태프 추가 예정은?
구단에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지만, 외부 인원이 당장 들어오기에는 힘들다. 충분히 상의하고 말하려 한다.

-이영수 코치는 경기 후 사의했는데, 본인의 거취는?
제가 나가면 배구 할 수 있는 코칭스태프가 없다. 선수를 위해서 남아 있다.

-권순찬 감독에게 연락을 구하나?
자주 통화할 상황은 아니다. 한 번씩 안부만 물을 정도다.

-선수들과 어떻게 극복하려 노력하나?
제가 많이 말을 하는 것보다 믿게끔 하려고 한다. 전술 이야기는 따로 안 한다. 선수들 마음 속으로 좋지 않지만, 티를 내면 더 안 좋아지기에 집중해서 운동 중이다. 현대는 높이도 좋고, 양효진이 잘 풀리면 문제다. 블로킹 해서 경기를 풀어가려 한다.
어려운 상황인 걸 알고 있기에 잘 해보자 이야기 하고 있다. 김연경과 옐레나를 전위에 세우는 전략으로 간다.

-언제까지 대행 역할을 하나?
그런 이야기한 적 없다. 빠른 시일 내 감독님이 필요하다는 걸 알고 있다.

사진=KOVO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