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농구
르브론 제임스, 코비 위한 ‘검은 뱀’ 문신 새겨
입력 : 2020.01.31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코비 브라이언트를 위한 검은 뱀 모양의 문신을 새겼다.

미국 ESPN의 데이브 맥머나닌 기자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르브론 제임스와 앤서니 데이비스(LA 레이커스)가 허벅지에 코비를 위한 문신을 했다고 전했다.

제임스는 왼쪽 허벅지에 문신을 했는데, 훈련 중 반바지가 살짝 올라갈 때마다 문신이 드러나서 알려졌다. 데이비스는 오른쪽 허벅지 앞쪽에 문신을 했으며, 타투이스트가 이 문신을 하는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검은 독사의 한 종류인 ‘블랙 맘바’는 코비 브라이언트의 별명이다.




코비 브라이언트는 지난 27일 둘째 딸 지아나와 함께 자신이 소유한 헬기를 타고 농구 교실로 이동하다가 헬기 충돌 사고로 사망했다.

제임스는 코비가 사망하기 전날 그의 통산 NBA 득점 기록을 넘어서며 트위터를 통해 축하를 받았고, 이 축하 메시지가 코비 생전의 마지막 트윗이 됐다. 제임스는 코비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울음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 프로필 사진은 현재 코비와 그의 딸 지아나가 함께 찍은 사진으로 바뀌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인스타그램 라이브 영상 캡처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