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농구
신한은행 한채진, 전 소속팀 BNK 상대로 맹활약…BNK 1R 무승
입력 : 2019.11.03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인천 신한은행이 부산 BNK를 꺾고 1라운드 2승째를 거뒀다.

신한은행은 3일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에서 열린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 BNK와의 원정에서 73-68로 이겼다. 지난 시즌까지 BNK 선수들과 함께 뛰었던 한채진은 새로운 팀에서 19점 5리바운드 4스틸로 승리를 이끌었다.

BNK는 1쿼터를 앞선 채 마쳤지만, 다미리스 단타스(26점 7리바운드)에만 의존하는 단조로운 공격 패턴을 극복하지 못했다.
BNK는 이로써 1라운드에 승리를 신고하지 못한 채 5패 최하위로 휴식기에 들어갔다.


신한은행은 분위기를 바꾼 한채진의 맹활약과 더불어 김단비가 7어시스트, 비키 바흐가 13점 8리바운드로 고른 활약을 했다.
여자프로농구는 23일까지 국제농구연맹(FIBA) 올림픽 예선 토너먼트로 인한 휴식기에 들어간다.

사진=WKBL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