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눈뉴스 > 축구
에바의 두 얼굴? 첼시 선수와 '마사지 스캔들' 충격
입력 : 2015.08.17
첼시의 팀 닥터 에바 카네이로(42)가 첼시 선수들과의 불미스러운 스캔들에 연루됐다.

영국의 일간지 ‘더 선’은 16일 (한국시간) 카네이로와 1년 넘게 연인 사이로 지낸 루퍼스 패터슨워드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카네이로의 ‘전 남친’ 패터슨 워드의 인터뷰 내용 중 “카네이로는 일상적인 대화 중 갑자기 ‘선수들과 관계를 가졌다’ 선수들이 어떤 식으로 카네이로에게 추파를 던졌는지도 이야기하면서, 그 선수들 중 한 명은 카네이로 앞에서 끊임없이 알몸을 과시하듯 보여주었다” 라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선수들은 늦은 밤 카네이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부상부위를 마사지해주길 요구했으며, 카네이로는 전화를 받고 나가는 밤이면 항상 새벽이나 되야 집에 돌아왔다” 라며 회상했다.


무리뉴 감독은 2015-16 EPL 1R 스완지와의 경기 후반 막판 아자르의 부상상황에서 경기장에 들어간 의료진을 비판했다. 아자르의 부상상황에서 의료진이 경기장에 투입되면 부상당한 선수는 일단 경기장 밖으로 빠져 나와야 하는 규정 때문에 쿠르투아의 퇴장으로 이미 1명이 부족한 첼시는 더 큰 수적 열세상황을 맞아야 했기 때문이다.

결국, 카네이로는 첼시의 공식 경기에서 더 이상 벤치에 앉지 못하게 되는 징계를 받게 되었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