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해외축구
과르디올라 차기 행선지는 첼시?
입력 : 2012.11.05
[스포탈코리아] 배진경 기자= FC 바르셀로나의 '황금지휘봉'을 내려놓고 1년간 휴식을 취하고 있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복귀설이 또다시 제기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5일 단독으로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과르디올라는 내년 여름 첼시 감독으로 현역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 과르디올라를 향한 첼시의 짝사랑은 공공연하게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세계적인 갑부이자 첼시 구단주인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그를 영입하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 바르셀로나 감독직에서 물러나기 전부터 러브콜을 보냈고 '무직'일 때도 그에게 새로운 미래를 제안했다.

아브라모비치의 구애에 과르디올라는 두 번이나 거절의사를 보였다. 그 사이 로베르토 디 마테오가 첼시를 UEFA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올려놓았다. 자연스레 첼시와 과르디올라 사이의 '밀당'도 유보된 상황. 하지만 이번 보도를 통해 과르디올라의 마음에도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과르디올라는 측근들에게 감독직 복귀 의사를 간접적으로 밝혔으며, 유럽 최고 수준의 팀을 맡고 싶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첼시가 유력한 후보다.


내년 여름이 되기 전까지는 과르디올라의 행보를 속단할 수 없다. 잉글랜드 빅 클럽 치고 과르디올라를 탐하지 않는 팀이 없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자신의 후계자로 과르디올라를 지목하면서 차기 감독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아스널과의 연계설도 끊이지 않고 있다. 잉글랜드뿐 아니라 이탈리아 AC 밀란도 꾸준히 과르디올라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

과르디올라는 "매력적인 자리라면 어디든 가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벌써부터 내년 여름 그의 진로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소문만 무성한 잉글랜드행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