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스포츠 > 전체
빙상 국가대표팀, 진천국가대표선수촌서 합숙훈련 돌입...2023-2024시즌 대비
입력 : 2023.06.05

[사진] 대한빙상경기연맹

[OSEN=정승우 기자] 빙상 국가대표 선수단이 합숙훈련에 돌입했다.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등 빙상 국가대표 선수단이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다가오는 2023-2024 시즌을 대비한 본격적인 합숙훈련에 돌입했다.

2023-2024 시즌 ISU 월드컵 시리즈 등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은 지난 5월 22일부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해 오는 8월 전지훈련이 시작되기 전까지 약 3개월간 다음 시즌을 대비한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과 함께 5월 22일 입촌한 쇼트트랙 국가대표팀도 2023-2024 시즌이 종료될 때까지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ISU 월드컵 시리즈 및 세계선수권대회를 위해 합을 맞춘다.

이번 시즌부터 다시 대표팀에 합류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 황대헌(강원도청)은 3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5일부터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준서(성남시청)도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18일부터 대표팀에 합류한다.

2023-2024 시즌 ISU 피겨 그랑프리 시리즈 등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피겨 국가대표팀은 오는 지난 6월 1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한 달 동안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해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한달간 진행된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입촌훈련에 이어 피겨 국가대표팀이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아울러 연맹은 미국 피겨 국가대표팀과 일본 대표팀을 지도한 경력이 있는 해외 유명 지도자 미샤 제(Misha Ge, 우즈베키스탄)를 초청해 피겨 대표팀 선수들의 스케이팅 스킬, 스텝, 스핀 안무 등 기술향상을 위한 훈련에 돌입한다.

이번 입촌훈련에는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선(의정부시청)과 김준호(강원도청), 쇼트트랙 국가대표 박지원(서울시청), 황대헌(강원도청), 김길리(성남시청), 피겨 국가대표 차준환(고려대), 이해인(세화여고), 김예림(단국대) 등  총 50여 명의 빙상 국가대표 선수단이 참가한다.

지난 2022-2023 시즌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선의 ISU 월드컵 시리즈 5개 대회 연속 여자 500m 종목 금메달과, 쇼트트랙 박지원의 초대 크리스털 글로브 수상, 피겨 이해인의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 및 사대륙선수권대회 금메달, 차준환의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까지 빙상 국가대표 선수단은 세 종목 모두 고른 활약을 펼쳤다.

빙상 국가대표 선수단은 이번 입촌 훈련을 통해 다가오는 23-24 시즌 ISU 국제대회 뿐만 아니라 2026 밀라노, 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을 대비한 종목별 집중 강화훈련에 돌입하여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reccos23@osen.co.kr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