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클린스만 취임] ‘AGAIN 2002’ 클린스만 감독, “아시안컵 우승+월드컵 4강”
등록 : 2023.03.09

[스포탈코리아=파주] 반진혁 기자= 대한민국의 사령탑이 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목표를 설정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비어있던 사령탑 자리가 채워졌다. 주인공은 클린스만 감독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월 27일 클린스만 감독 선임 소식을 전하면서 “계약 기간은 3월부터 2026년 북중미 월드컵 본선까지 3년 5개월이다”고 발표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입국했고 9일 파주에 위치한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취임 기자 회견을 통해 공식적인 첫 일정을 시작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기자 회견을 통해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 공항에서도 많이 반겨주셨다. 기대된다. 대한축구협회와 함께하면서 성공적으로 팀을 이끌겠다. 확실한 목표로 즐기는 축구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격수 출신으로 공격 축구를 선호한다. 1-0 승리보다 4-3 승리를 더 선호한다.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차두리 FC서울 유스 강화 실장은 클린스만 감독의 대한민국 대표팀 부임에 적지 않은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어도 능통하고 카타르 월드컵 TSG 그룹에서도 인연을 맺은 바 있어 클리스만 감독 사단 합류 여부가 상당한 관심을 끌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차두리 실장은 서울 소속이다. 대표팀은 테크니컬 어드바이저로 수행할 것이다. 중요한 역할이 될 것이다. K리그 정보도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함께했던 마이클 킴 코치도 합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간판스타 손흥민은 안와 골절이라는 부상을 안고 카타르 월드컵을 소화했다. 이후 아직 컨디션이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았고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을 낳고 있다.

손흥민의 토트넘 선배 클린스만 감독은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클린스만 감독은 “토트넘의 모든 경기를 지켜보는 중이다. 손흥민의 엄청난 팬이기도 하다. 월드컵에서는 몸이 좋지 않았다. 모든 선수들이 그렇듯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직접적인 대화를 통해 역할 수행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동기부여와 격려할 예정할 예정이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클린스만 감독은 과거 행적에 좋지 않은 시선도 존재한다. 해외에 거주하면서 랜선으로 팀을 지휘했던 부분이 대표적이다.

대한민국 대표팀 사령탑 취임하는 과정에서도 현지 거주는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거론됐다.

클린스만 감독은 “당연히 대한민국에 거주할 것이다”면서도 “유럽을 기반으로 일을 수행할 코치들은 해외 관전 업무를 볼 것이다. 선수들이 있는 곳에 함께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의 기행은 또 있다. 헤르타 베를린 사령탑 시절 결별하는 과정에서 상의 없이 SNS를 통해 통보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인생은 매일 배움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헤르타 베를린의 일은 실수라고 생각하고 다시는 없을 것이다. 실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대한민국 사령탑으로서 목표를 설정했다. 짧게는 2024년 1월 아시안컵, 길게는 2026 북중미 월드컵까지 청사진을 그렸다.

대한민국이 64년 동안 오르지 못했던 아시안컵 정상 등극과 2002 월드컵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클린스만 감독은 “단기적인 목표는 아시안컵 우승이다. 이후에는 월드컵 예선 통과 이후 설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이 2002 월드컵에서 역사를 이룬 만큼 4강을 다시 한번 목표로 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