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클린스만 취임] ‘공격 축구 선언’ 클린스만 감독, “1-0 보다 4-3 승리 좋아”
등록 : 2023.03.09

[스포탈코리아=파주] 반진혁 기자= 대한민국의 사령탑이 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공격 축구를 선언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비어있던 사령탑 자리가 채워졌다. 주인공은 클린스만 감독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월 27일 클린스만 감독 선임 소식을 전하면서 “계약 기간은 3월부터 2026년 북중미 월드컵 본선까지 3년 5개월이다”고 발표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입국했고 9일 파주에 위치한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취임 기자 회견을 통해 공식적인 첫 일정을 시작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기자 회견을 통해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 공항에서도 많이 반겨주셨다. 기대된다. 대한축구협회와 함께하면서 성공적으로 팀을 이끌겠다. 확실한 목표로 즐기는 축구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격수 출신으로 공격 축구를 선호한다. 1-0 승리보다 4-3 승리를 더 선호한다. 아시안컵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차두리 FC서울 유스 강화 실장은 클린스만 감독의 대한민국 대표팀 부임에 적지 않은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어도 능통하고 카타르 월드컵 TSG 그룹에서도 인연을 맺은 바 있어 클리스만 감독 사단 합류 여부가 상당한 관심을 끌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차두리 실장은 서울 소속이다. 대표팀은 테크니컬 어드바이저로 수행할 것이다. 중요한 역할이 될 것이다. K리그 정보도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함께했던 마이클 킴 코치도 합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간판스타 손흥민은 안와 골절이라는 부상을 안고 카타르 월드컵을 소화했다. 이후 아직 컨디션이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았고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을 낳고 있다.

손흥민의 토트넘 선배 클린스만 감독은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클린스만 감독은 “토트넘의 모든 경기를 지켜보는 중이다. 손흥민의 엄청난 팬이기도 하다. 월드컵에서는 몸이 좋지 않았다. 모든 선수들이 그렇듯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직접적인 대화를 통해 역할 수행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동기부여와 격려할 예정할 예정이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클린스만 감독은 과거 행적에 좋지 않은 시선도 존재한다. 해외에 거주하면서 랜선으로 팀을 지휘했던 부분이 대표적이다.

대한민국 대표팀 사령탑 취임하는 과정에서도 현지 거주는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거론됐다.

클린스만 감독은 “당연히 대한민국에 거주할 것이다”면서도 “유럽을 기반으로 일을 수행할 코치들은 해외 관전 업무를 볼 것이다. 선수들이 있는 곳에 함께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의 기행은 또 있다. 헤르타 베를린 사령탑 시절 결별하는 과정에서 상의 없이 SNS를 통해 통보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인생은 매일 배움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헤르타 베를린의 일은 실수라고 생각하고 다시는 없을 것이다. 실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 클린스만 감독 취임 기자 회견 일문일답

-취임 소감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 공항에서도 많이 반겨주셨다. 기대된다. 대한축구협회와 함께하면서 성공적으로 팀을 이끌겠다. 확실한 목표로 즐기는 축구를 보여주겠다.

-축구 철학은?
공격수 출신으로 공격 축구를 선호한다. 1-0 승리보다 4-3 승리를 더 선호한다. 선수에게 맞춰가야 하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운영 폭을 지켜본 후 결정할 것이다. 배울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한다. 팀이 이길 수 있는 철학을 가져갈 것이다. 아시안컵까지 10달 정도 남았다. 빠르게 배울 수 있는 자신이 있다.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경력 단절이 길었는데 보완하기 위해 했던 노력은?
간단하다. 헤르타 베를린 감독직이 마지막이었다. 코로나 기간을 통해 공부에 시간을 쏟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TSG도 거쳤다. ESPN, BBC를 통해 계속해서 축구 관련한 일에 몸을 담고 있었다.

-대한축구협회로부터 언제, 어떻게 소통했나? 취임 결심 배경은?
대한축구협회의 정몽규 회장님과 알고 지낸 지 오래됐다. 카타르 월드컵 TSG 멤버로 활동하면서 만날 기회도 있었다. 차두리 실장과 함께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월드컵 이후 접촉했고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서로의 생각을 공유했고 동행을 결심했다. 기대된다.

-코치진 구성은? 차두리 합류 여부는?
유럽, 대한민국 코치진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차두리 실장은 서울 소속이다. 대표팀은 테크니컬 어드바이저로 수행할 것이다. 중요한 역할이 될 것이다. K리그 정보도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함께했던 마이클 킴 코치도 합류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축구의 인상은?
각 팀의 뿌리와 특성이 있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역사를 보면 놀랍다. 상당한 경쟁력을 봤다. 헝그리 정신을 보여줬다.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믿음과 자신감을 통해 한 단계 전진한 것 같다.

-토트넘 홋스퍼 후배 손흥민의 월드컵 이후 고전 어떻게 보고 있나?
토트넘의 모든 경기를 지켜보는 중이다. 손흥민의 엄청난 팬이기도 하다. 월드컵에서는 몸이 좋지 않았다. 모든 선수들이 그렇듯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직접적인 대화를 통해 역할 수행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동기부여와 격려할 예정할 예정이다.

-필립 람이 지적한 전술 부족, 어떻게 바라보나?
팀을 운영하다 보면 선수 별로 요구 사항이 다르다. 람은 보다 많은 전술적인 훈련을 원했을 수도 있다.

-어떤 유형의 선수를 선호하나?
축구 부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개인별 특성이다. 선수들이 팀 환경에 어떻게 적응할 수 있는지 등 이러한 부분을 고려할 것이다.

-소속팀에서의 불화
인생은 매일 배움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헤르타 베를린의 일은 실수라고 생각하고 다시는 없을 것이다. 실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철학 이어갈 것인가?
이전의 스타일 지속성을 가져가는 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헤어초크 코치, 대한민국에 거주하면서 업무 수행하나?
유럽을 기반으로 일을 수행할 코치들은 해외 관전 업무를 볼 것이다. 물리적으로 대한민국에만 머무는 것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있는 곳에 함께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기대 이상의 부정적인 여론 어떻게 생각하나?
감독이라는 자리는 결과로 평가를 받는다. 이를 통해 부정적인 여론을 바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금까지의 지도자 커리어 성공했다고 생각하나? 점수는?
점수를 매기는 건 미디어에서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경험을 통해서 항상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감독 자리는 영광스럽다.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있다. 아시안컵 우승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장기적, 개인적 목표는?
스포츠는 트로피가 중요하다. 단기적인 목표는 아시안컵 우승이다. 이후에는 월드컵 예선 통과 이후 설정할 계획이다. 2002 월드컵에 역사를 이룬 만큼 4강 이상의 높은 곳을 바라볼 것이다.

-대한민국 거주?
당연히 거주할 것이다. 문화 등 경험하는 것에 굉장히 기대하는 중이다.

-눈여겨본 선수가 있나?
많은 경기를 지켜본 후 말씀드릴 수 있는 자리가 있을 것 같다. 콜롬비아, 우루과이와 대결한다. 카타르 월드컵 출전 선수 위주로 꾸릴 예정이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의 보완할 점은?
지금 이 자리에서 세부적인 부분을 말씀을 드리는 건 시기상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아시아 축구에 대한 이해도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시아 팀의 퀄리티가 좋았다. 어느 지역이든 예선은 쉽지 않다. 하루빨리 적응하고 배울 수 있기를 희망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