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눈물' 네이마르가 당한 반칙만 9개…조별리그 1차전 최다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브라질 축구스타 네이마르(30, 파리 생제르맹)가 노골적인 파울 작전을 이겨내지 못했다.


브라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2-0으로 제압했다.

2002 한일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는 브라질은 산뜻한 출발을 했지만 마냥 웃을 수 없었다. 특급 에이스인 네이마르가 후반 34분 발목 통증으로 교체됐다. 혼자 일어서긴 했으나 절뚝 거리며 벤치로 물러난 네이마르는 유니폼으로 얼굴을 감싸고 눈물을 흘렸다. 꼭 다시는 뛰지 못할 것 같다는 표정이었다.


네이마르는 월드컵에서 부상으로 도중 하차한 경험이 있다. 8년 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콜롬비아와 8강 도중 척추를 다쳐 전력에서 이탈했다. 네이마르가 빠진 브라질은 4강서 독일에 거짓말 같은 1-7 대패를 당해 우승 꿈을 접었다. 이번에는 한 경기 만에 발목이 퉁퉁 붓는 부상을 당하면서 네이마르는 물론 브라질에도 큰 변수로 다가왔다.

한 번의 태클이 만든 부상이 아니다. 네이마르는 교체되기 전까지 수차례 그라운드를 나뒹굴었다. 세르비아는 네이마르가 볼을 잡으면 여러명이 둘러싸고 강한 태클도 마다하지 않았다. 브라질 매체 'UOL'에 따르면 풀타임을 뛰지도 않은 네이마르의 피파울이 무려 9회다.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파울을 당한 선수로 2위 가비(5회·스페인)보다 월등하게 많다.

반칙이 아니면 막을 수 없다는 의미다. 그만큼 중요한 네이마르라 브라질의 촉각이 곤두섰다. 치치 브라질 대표팀 감독은 "네이마르는 남은 경기도 계속 뛸 것으로 확신한다. 부상을 이겨내는 힘이 있는 선수"라고 응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