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G조 리뷰] 우승후보 맞네! ‘히샬리송 원더골’ 브라질, 세르비아에 2-0 완승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브라질이 세르비아를 제압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브라질은 25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르비아에 2-0 승리를 거뒀다.

브라질은 4-1-2-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비니시우스, 히샬리송, 하피냐가 섰고 네이마르와 파케타가 뒤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카세미루가 자리했고 포백은 산드로, 마르퀴뇨스, 실바, 다닐루가 구성했고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세르비아는 3-4-3 포메이션이다. 전방에 사비치, 미트로비치, 타디치가 섰고 중원에선 믈라데노비치, 구델, 루키치, 지브코비치가 호흡을 맞췄다. 스리백은 파블로비치, 벨리코비치, 밀렌코비치가 구성했고 골문은 사비치가 지켰다.

경기는 브라질이 주도했다. 브라질은 경기 초반부터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며 세르비아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26분 비니시우스는 킬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했지만 골키퍼가 먼저 걷어냈다. 전반 29분 하피냐의 헤더 크로스 역시 수비가 먼저 걷어냈다.

브라질은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했지만 좀처럼 세르비아의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전반 34분 하피냐는 파케타와 원투패스 후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지만 슈팅이 너무 약했다. 전반 40분 비니시우스의 슈팅 역시 허무하게 옆으로 벗어났다.

후반 시작과 함께 하피냐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얻었지만 슈팅은 선방에 막혔다. 후반 3분 네이마르는 박스 바로 앞에서 구델에게 태클을 당해 프리킥을 얻었다. 여기서 슈팅은 수비벽에 걸렸고 후반 5분 히샬리송의 슈팅도 수비에 막혔다.

브라질은 경기를 주도했으나 결정력이 아쉬웠다. 후반 14분 산드로의 강력한 왼발 슈팅은 골대를 때렸다. 후반 17분 마침내 브라질의 골이 터졌다. 네이마르의 드리블이 길자 비니시우스가 슈팅을 때렸고 골키퍼가 쳐내자 히샬리송이 재빨리 마무리했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28분 히샬리송은 비니시우스의 측면 크로스를 받아 환상적인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후반 30분 브라질은 파케타, 비니시우스를 빼고 프레드, 호드리구를 투입했다. 이어 히샬리송도 빼고 제수스가 들어갔다. 남은 시간에도 브라질은 추가골을 노렸고 경기를 승리로 마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