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H조 핫피플] 호날두 존재감, 별로 안 크네...'김민재 선에서 정리 가능'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가나를 상대로 PK 선제골을 기록했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존재감이 크지 않았다.


포르투갈은 25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경기에서 가나에 3-2 승리를 거뒀다.

주도권은 포르투갈이 잡았다. 라인을 내려 수비적으로 나선 가나를 상대로 볼 점유율을 높이며 압박에 나섰다. 하지만 포르투갈은 좀처럼 가나의 골문을 여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호날두의 경기력은 예전 같지 않았다. 오히려 포르투갈의 템포를 잡아먹었다.

그러다 후반 18분 포르투갈이 선제골 기회를 얻었다. 호날두가 박스 안에서 넘어진 것. 주심은 곧바로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호날두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포르투갈은 1-0으로 앞서나갔다.

이후 득점이 계속 터졌다. 안드레 아예우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가나는 승부의 균형을 맞췄지만 주앙 펠릭스, 하파엘 레앙이 연속골을 기록하면서 포르투갈이 3-1로 달아났다. 전반전 무뎠던 포르투갈의 공격력은 후반전이 되면서 급격하게 살아났다.

하지만 호날두의 존재감은 여전히 적었다. PK 선제골을 제외하면 그다지 눈에 띄는 날카로움이 없었다. 오히려 브루누 페르난데스, 펠릭스, 교체로 투입된 레앙이 더 돋보였다. 경기는 포르투갈의 3-2로 끝났지만 호날두에겐 높은 점수를 줄 수 없었다.

포르투갈은 한국의 마지막 맞대결 상대다. 이미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거두며 큰 산을 넘은 한국은 가나를 반드시 이기고 포르투갈을 상대로 최소 무승부를 거두면 16강행이 가까워진다. '라스트 댄스' 호날두는 이미 지는 해였다. 호날두를 크게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김민재 정도면 충분히 호날두를 정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