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목소리] '선방쇼' 김승규, ''발베르데 슈팅 골대 강타, 살았다고 생각했다''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0] 이현민 기자= 경기 내내 선방쇼를 펼치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김승규도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에 혀를 내둘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경기에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치열한 경기였다. 양 팀 모두 완벽한 기회를 잡으며 서로의 골문을 노렸지만 득점엔 실패했다. 경기 전 모두가 우루과이의 가벼운 승리를 예상했지만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볼 점유율을 높이며 우루과이를 압박했다.


우루과이와 대등한 경기를 펼칠 수 있었던 건 김승규의 안정적인 세이브가 있었다. 여러 차례 다윈 누녜스 등 우루과이 주축에 기회를 내줬지만 손으로 쳐내고 안정적으로 공중볼을 잡아내는 등 한국의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경기를 마친 김승규는 "무실점을 할 수 있었던 건 수비수들이 앞에서 잘 뛰어준 덕분이다. 실점하지 않은 것에 만족한다. 오늘 우루과이전을 통해서 벤투 감독님의 한국 축구가 세계적으로 통한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가슴을 쓸어내리는 장면도 많았다. 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의 헤더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고 후반 44분엔 발베르데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갔다. 발베르데의 슈팅은 사실상 골과 다름이 없었다. 조금만 안쪽에 맞았다면 우루과이의 선제골이 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김승규는 "솔직하게 말해서 살았다는 생각을 했다.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90분이었다. 내가 뒤에서 선수들을 봤을 때는 정말 투지가 넘쳤고 상대보다 한 번씩 더 뛰려고 하더라. 그게 우리 무기다. 남은 두 경기도 그런 마음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