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한국에 혼쭐 난 발베르데, “볼 뺏는데 어려웠다. 골대샷도 아쉬워”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우루과이 대표팀 에이스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벤투호의 강한 압박에 혀를 내두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우루과이는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면서 쉽지 않은 16강 경쟁을 예고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우루과이 핵심 미드필더 발베르데를 막는데 공을 들였다. 결국 성공이었다. 후반 막판 골대 맞는 중거리 슈팅으로 위기를 맞았지만, 전반적으로 발베르데의 패스와 활동량을 저지하는데 성공했다.


발베르데는 이날 경기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TM)에 선정됐다. 그만큼 플레이가 인상 깊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꿈이 실현됐다. 가족과 스태프에게 감사하다. 아름다운 경험이다. 신체적으로 기분이 좋다. 좋은 상태로 경기를 마쳤다. 같이 뛴 동료들에게 축하하고 싶다”라고 자신의 첫 월드컵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국의 경기력도 언급했다. 그는 “치열한 경기였다. 한국이 전반전에 잘했다. 전반전 볼을 뺏는데 어려웠다. 공수 모두 힘들었다”라고 힘겨워 했음을 고백했다.

이어 “우리는 가끔 집중 수비를 당하기도 하지만, 몇 번의 기회가 있었다. 사람이기에 최대한 노력을 했다. 어떤 부분을 개선할 지 노력하겠다”라고 한국전을 교훈 삼아 다음을 바라봤다.

후반 막판 골대샷에 “골이 잘 들어갔으면 좋겠다. 골대를 맞아서 실망했다. 각도가 빗나가 아쉬웠다 마지막 몇 분 동안 포지션을 잘 잡으려 노력했다. 결국 더 나아지려 노력해야 한다. 앞으로 개선해야 한다”라고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