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영권, “김민재 부상 괜찮아, 우루과이 못 이겨 아쉬워”
등록 : 2022.11.25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영권이 파트너인 김민재의 상태를 전했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서 득점 없이 비겼다.

예상과 달리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선전하며 값진 승점 1점을 챙겼다. 이로써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김영권은 ‘괴물’ 김민재와 안정된 수비를 구축했다. 한때 명성을 떨쳤던 루이스 수아레스와 에딘손 카바니를 꽁꽁 묶었다. 떠오르는 프리미어리그 공격수 다르윈 누네스도 잘 막았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김영권은 “상대는 워낙 좋은 팀이라 어려움을 거로 생각했다. 목표는 무실점이었는데 해냈다. 월드컵에서 한 골 한 골은 크다. 다음 경기도 무실점을 하기 위해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4년 동안 다진 조직력과 빌드업 축구가 월드컵에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김영권은 “우리는 계속 벤투 감독님 체제에서 잘해왔다. 우루과이는 개인 기량이 좋아 힘든 점이 많았다. 팀워크로 잘 버텨냈다. 솔직히 이기지 못해 아쉽지만, 앞으로 비길만한 경기를 이길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코너킥에서 고딘, 후반 발베르데의 중거리 슈팅이 한국의 골대를 강타했다.

당시 느낌을 묻자 김영권은 “골대를 맞았을 때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이후 우리에게 기회가 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떠올렸다.

파트너인 김민재가 경기 중에 잠시 통증을 호소했다. 상대 역습 상황에서 공격수를 따라가다가 쓰러졌다.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에 김영권은 “근육이 올라왔다. 잘 회복하는 게 관건이다. 민재는 큰 문제없다”고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