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한국-우즈벡] '손흥민급 프리킥' 조현택, ''발등에 맞는 순간 득점 확신''
등록 : 2022.09.26

[스포탈코리아=화성] 곽힘찬 기자= 조현택(부천FC)이 프리킥 상황에서 자신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한국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친선경기에서 우즈베키스탄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황선홍호는 비공식전 포함 2무를 거두면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우즈벡의 거친 플레이에 고전하던 한국은 후반 초반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후반에 교체로 투입된 조현택이 환상적인 프리킥 한 방으로 패배 위기에 몰린 한국을 구해냈다.

경기를 마친 조현택은 “우즈벡이 거칠게 나와서 고전을 했는데 그래도 질 뻔했던 경기에서 득점을 해 기분이 좋다. 하지만 이기지 못한 것은 정말 아쉽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K리그2 무대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조현택은 역시 해결사였다. 침울하던 한국의 분위기를 프리킥 한 방으로 돌려놨다. 황선홍 감독은 교체로 들어가는 조현택에게 어떤 주문을 했을까. 조현택은 “우리가 지고 있는 상황이니까 조금 더 공격적인 걸 주문하셨다. 내가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려고 생각했고 운 좋게 득점까지 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실 조현택이 프리킥 키커로 나선 건 본인이 원해서였다. 강하게 어필하자 황선홍 감독도 이를 허락했고 환상적인 득점으로 믿음에 답했다. 조현택은 “동료들을 보니까 왼발잡이가 없는 것 같아서 내가 차보겠다고 했다. 마침 왼발로 차기가 좋은 각도였다. 운이 좋게 들어갔다”라며 웃었다.

정말 깔끔했던 득점이었다. 조현택은 “발등에 맞자마자 제대로 얹혔다는 생각이 들더라. 맞는 순간 득점을 예감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되돌아봤다.

임대 생활 중인 조현택은 부천에서 굉장히 많이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조현택은 “스스로 성장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감독님께서 기회를 많이 주신 덕분이다. 아직 만족스럽지 않다. 더 성장해야 한다. 울산현대로 돌아가면 탑급 선수들과 경쟁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최종 목표는 2024 파리 올림픽이다. 조현택으로선 욕심이 나는 대회다. 조현택은 “소속팀에서 더 좋은 활약을 펼쳐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포지션이 수비수이지만 아직 수비력이 많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서 수비력을 좀 더 보완해야 한다. 피지컬을 더 끌어 올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곽힘찬 기자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