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무주공산’ 우측풀백 자리, 핵심은 '빌드업'이다
등록 : 2022.09.24

[스포탈코리아=고양] 한재현 기자= 대한민국 A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평소 변화에 인색하지만, 이번 코스티리카전은 그동안 기용하지 않았던 윤종규(FC서울)를 선택하며 우측 풀백에 변화를 줬다.


벤투호는 지난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 홈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번 경기는 무승부보다 우루과이, 포르투갈 보다 한 수 아래인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고전한 점에서 많은 과제를 안겼다.

벤투 감독은 거의 주전을 내세웠지만, 한 자리만큼은 변화를 줬다. 우측 풀백에 윤종규를 선발로 내세웠다.

그의 선택은 의외였다. 벤투 감독은 우측 풀백에 이용(수원FC), 김태환(울산현대), 김문환(전북현대)을 기용했다. 이날 경기 역시 김태환 또는 김문환 선발 가능성이 컸다.


벤투 감독이 윤종규를 선택한 이유는 경기를 보면 알 수 있었다. 그는 적극적인 돌파와 패스, 크로스를 통해 측면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황희찬의 선제골도 윤종규의 정확한 낮은 크로스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제는 수비였다. 윤종규는 전반 막판 첫 번째 실점에서 뒷공간에서 침투하는 상대 수비수를 놓쳤고, 이후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수비에는 의문점이 들만 했다. 윤종규 본인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실점이 가장 아쉽다. 발전해야 할 게 너무 많다. 패스, 움직임, 크로스 등 모든 부분에서 부족함이 많았다”라고 인정할 정도였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윤종규를 높이 평가했다. 그는 “만족한다. 오늘 좋은 경기를 했다.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했지만, 첫 번째 기회다. 고민은 없다. 선택한 옵션 중 하나다”라고 칭찬했다.

결국, 윤종규를 썼던 이유는 벤투 감독이 추구하는 빌드업이었다. 김태환과 김문환이 수비에서 좀 더 앞설 지 몰라도 빌드업에서 벤투 감독을 만족 시키지 못했다. 반면, 윤종규 스스로 빌드업에 강점인 걸 인정할 정도다.

결국, 벤투의 우측 풀백 최종 선택은 수비는 물론 빌드업도 수행할 줄 알아야 한다. 윤종규는 이에 기름을 부었고, 김태환과 김문환도 월드컵에 가기 위해서 좀 더 각성해야 할 상황이다. 즉, 주전 경쟁은 더 흥미진진해졌다.

사진=강동희 기자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