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한국-코스타리카] ‘괴물’ 김민재 있어도 수비 불안… 이대로라면 본선에서 자동문
등록 : 2022.09.23

[스포탈코리아=고양] 한재현 기자= 6개월 만에 합류한 김민재가 유럽을 씹어 먹고 다니며 더 성장한 채 돌아오며, 제 실력을 발휘했다. 그러나 수비 불안은 혼자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2-2로 비겼다. 승리와 함께 본선 앞두고 기세를 올리려던 벤투호의 계획은 약간 차질을 빚었다.

김민재는 이날 경기에서 이변 없이 베테랑인 김영권(울산현대)과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나폴리 입단 이후 맹활약을 펼치며 활약했기에 김민재 활약을 두고 관심이 쏠리는 건 당연했다.


그는 역시 벤투호 핵심 수비수다운 활약을 펼쳤다. 수비에는 일대일 상황, 공중볼 경합, 패스 차단 등 수비에서 보여줄 건 다 보여줬다.

김민재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방으로 정확한 패스와 드리블, 탈압박까지 공격전개에서도 최상의 활약을 펼쳤다. 이탈리아 세리에A 명문인 나폴리에서 활약이 괜히 있지 않았다.

천하의 김민재도 실점은 피하지 못했다. 전반 40분 상대 크로스를 제대로 커트하지 못해 베네테에게 동점골 실점으로 이어졌다.

김민재 활약은 그가 빠진 6개월 동안 보여준 벤투호의 수비 불안은 한 번에 지워내기 어려웠다. 벤투호는 6월 A매치 4경기와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수비 불안에 골머리를 앓았다. 브라질전 5실점과 일본과 동아시안컵 최종전 0-3 패배로 수비 걱정은 컸다.

이번 코스타리카전에서 풀백으로 선발 출전한 김진수(전북현대)와 윤종규(FC서울)은 수비에서 문제점을 노출했다. 뒷공간 허용과 함께 크로스를 쉽게 허용하며, 김민재와 김영권의 어깨에 부담을 덜어내지 못했다. 더구나 후반 18분 추가 실점 과정에서 손흥민이 빼앗긴 볼을 이후 역습에 제대로 대처를 못해 쉽게 무너졌다.

더구나 본선에서는 다르윈 누녜스, 루이스 수아레스, 에딘손 카바니(이상 우루과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주앙 펠릭스, 브루누 페르난데스(이상 포르투갈)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을 상대해야 한다. 전체적을 불안하면, 천하의 김민재라도 감당하기 힘들다. 남은 2달 간 수비 불안을 어떻게 해결할 지 주목된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