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A대표→올림픽 대표’ 고영준, “내 위치에서 최선 다하겠다”
등록 : 2022.09.21

[스포탈코리아=화성] 박주성 기자=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한 고영준(포항스틸러스)이 어떤 자리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은 21일 오후 4시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2024년파리올림픽을 목표로 담금질을 시작했다. 황선홍 감독은 이번 소집에 총 27명을 불러 이들을 면밀히 체크할 예정이다.

올림픽 대표팀은 오는 23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연습경기를 치르고 이어 26일 오후 8시 같은 장소에서 공식 경기를 진행한다.

고영준에게 이번 대표팀 소집은 특별하다.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A대표팀에 차출됐지만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고 이후 올림픽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훈련을 앞두고 고영준은 “처음 왔을 때 애들이 국가대표라고 놀리는 식으로 장난을 쳤다. 가서 경기도 뛰고 경험을 했지만 부족한 상태에서 갔고 경기도 많이 뛰지 못했다. 그래서 친구들에게 경험을 조언이나 해줄 정도는 아닌 것 같다. 대표팀에 갔다 왔다고 해서 자만하지 않고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올림픽 대표팀과 A대표팀의 무게감 자체가 다르다는 걸 굉장히 느꼈다. 특히 한일전에서 실감했다. 무게감이 굉장히 다르다는 걸 너무 뼈저리게 느꼈다. 그렇다고 올림픽 대표팀이 무게감이 없다는 게 아니다. 그래도 A대표팀보다는 편한 분위기라 더 자신감 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고영준은 소속팀 포항의 김기동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1년차부터 김기동 감독님이 계셨다. 기회도 많이 주고 감독님이 나를 좋게 생각하면서 잘 챙겨주신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번에 대표팀에 올 때 인사를 드렸는데 ‘네가 최고니까 자신감 있게 하고 와라’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그래서 더 자신감 있게 올 수 있었다”고 했다.

고영준은 자신을 어필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스트라이커 밑에 위치하는 포지션을 자주 본다. 직접 수비와 경쟁을 해서 몸싸움을 이겨내는 스타일보다는 공간을 찾아 침투하거나 공간에서 공을 받아 돌아서서 전진 패스, 전진 드리블로 연결하는 장점이 있는 선수라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감독님이 처음 모여 한 말씀은 이번에는 수비적인 부분을 중점으로 훈련을 하겠다고 했다. 공격적인 부분은 선수 능력 만큼 알아서 하는 부분이지만 수비적인 부분은 조직적인 부분을 굉장히 강조하고 있다.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잘 맞지 않고 좋은 경기력이 안 나올 수도 있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고 시작하는 첫 단추를 잘 꿰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