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오현규, “A대표팀은 과분, 황선홍 감독님께 배울 수 있어 기뻐”
등록 : 2022.09.21

[스포탈코리아=화성] 박주성 기자= 오현규(수원삼성)는 황선홍 감독과 함께하며 많은 걸 기대하고 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은 21일 오후 4시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2024년파리올림픽을 목표로 담금질을 시작했다. 황선홍 감독은 이번 소집에 총 27명을 불러 이들을 면밀히 체크할 예정이다.

올림픽 대표팀은 오는 23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연습경기를 치르고 이어 26일 8시 같은 장소에서 공식 경기를 진행한다.

훈련을 앞두고 오현규는 “이번 시즌 초반부터 기회를 받았지만 수원이라는 팀에 걸맞지 못했다. 득점도 많이 하지 못했고 성적도 좋지 못했다. 하지만 갈수록 팀에 더 녹아들면서 적응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형들도 저를 잘 알아가는 만큼 나도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다”고 했다.


A대표팀을 기대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나에겐 과분하다고 생각했다. 뽑히지 못한 것에 대해 전혀 실망스럽지 않다.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 있어서 황선홍 감독님과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많이 배울 수 있어 기쁘다. 점점 더 성장하고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언젠가는 A대표팀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벌써 오현규는 공격수 선배 황선홍 감독에게 많은 걸 배우고 있다. 그는 “오늘 오면서도 감독님께서 코칭을 많이 해줬다. 감독님의 경험을 토대로 나에게 많은 걸 알려줘 배울 수 있다는 기쁨이 있다. 언제 내가 황선홍 감독님과 이렇게 가까이서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있을까 생각한다. 이런 기회에 많이 여쭤보고 배운다면 많이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유럽 진출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오현규는 “시간이 지날수록 생각은 안 할 수 없는 부분이다. 하지만 지금 소속된 수원에 최선을 다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지금 우리 팀이 좋은 성적이 아니기 때문에 일단 팀에 헌신하면서 이번 시즌이 끝난 후 생각해도 늦지 않다. 꼭 잔류하고 좋은 성적을 거둔 후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올림픽 대표팀은 최근 열린 21세 이하 아시안컵에서 실망스러운 성적을 거뒀다. 오현규는 “이제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새 출발이다. 우리가 준비한 걸 팬분들에게 잘 보여드려야 된다고 생각한다. 나도 내 강점을 보여드리면서 올림픽에서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올림픽으로 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그 과정 속에서 묵묵히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