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흐름 좋았던 조규성 부상 이탈, 이 선수 추가 발탁
등록 : 2022.09.21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공격 카드 한 장을 잃었다. 전북현대 공격수 조규성의 부상이 악화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1일 오전 “조규성이 좌측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휴식 및 치료가 필요하다. 경기 출전 시 부상 악화 등의 우려가 있어 조영욱(FC서울)을 추가 발탁했다”고 전했다.

조규성이 대표팀을 떠나는 건 아니다. 협회는 “구단과 논의 후 대표팀에 남아 치료 및 회복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규성은 김천상무 전역 후 전북에 합류해 리그 3경기에 출전했다. 대표팀 소집 직전에 펼쳐졌던 수원삼성과 33라운드 원정에서 페널티킥으로 복귀골을 신고했다.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흐름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한국은 오는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 27일에는 카메룬과 평가전을 치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