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인터뷰] 주장 김혜리, ''유종의 미 거두고 귀국하겠다''
등록 : 2022.07.25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 주장 김혜리가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콜린 벨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4시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대만과 2022 EAFF E-1 챔피언십 3차전 경기를 치른다.

현재 한국은 일본에 1-2 패배, 중국과 1-1 무승부를 거두며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사실상 우승이 좌절됐지만 마지막 대만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귀국하겠다는 의지다.

대만전에 앞서 대한축구협회(KFA)는 김혜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혜리는 중국전 무승부를 두고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하지만 지금까지 중국과 맞붙었던 경기 중 우리가 가장 압도했던 경기였다. 동점골을 내줘 아쉬웠고 안타까웠다. 그래도 극복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김혜리는 대표팀 주장인 만큼 누구보다 이번 우승 좌절이 아쉽다. 김혜리는 "경기는 지배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그래서 더욱 아쉬웠다. 월드컵을 준비하면서 아쉬움이 반복되면 안 될 것 같다. 그래도 우리는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월드컵을 목표로 팀을 만들고 있는데 앞으로 어떤 팀이 될지 기대 된다"라고 강조했다.

일본과 중국 여자 축구는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강팀이다. 한국이 세계의 벽을 넘기 위해서는 일본과 중국부터 넘어야 한다. 김혜리는 "이들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선수 개개인이 강해져야 한다. 정신력,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다 같이 공격과 수비를 하는 팀 플레이를 펼쳐야 한다. 그럼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대만과의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김혜리는 "경기를 뛰는 선수도 있고 못 뛰는 선수도 있다. 모든 선수가 밝게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 태극 마크는 아무나 다는 것이 아니다. 여기에 승선한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반드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