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동아시안컵] ‘강성진 멀티골’ 벤투호, 홍콩 3-0 제압...日 상대 우승 조준
등록 : 2022.07.24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벤투호가 홍콩을 제압하면서 2연승을 질주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24일 오후 4시 일본 나고야에 위치한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홍콩과의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벤투호는 중국, 홍콩을 상대로 2연승을 따냈고, 일본과의 3차전에서 우승을 노린다.

대한민국은 4-1-4-1 전술을 가동했다. 조영욱이 원톱을 구성했고 송민규, 이기혁, 김진규, 강성진이 2선에 위치했다. 김동현이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포백은 홍철, 이재익, 박지수, 김문환이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주도권은 대한민국이 잡았다. 공격적인 운영을 통해 홍콩의 골문을 두드리면서 선제 득점을 노렸다. 그러던 전반 16분 김진규의 패스를 받은 후 강성진이 연결한 회심의 왼발 슈팅이 수비, 골대를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득점으로 이어졌다.

대한민국은 공세를 이어갔다. 추가골을 통해 격차를 벌리려는 움직임을 선보였다. 그러던 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 송민규의 패스를 받은 강성진이 수비벽을 허문 후 슈팅을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대한민국은 내친김에 두 번째 득점까지 노렸다. 쉴 틈 없이 홍콩을 몰아붙이면서 골문을 두드렸지만,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이면서 결실을 보지 못했다. 전반전은 1-0으로 마무리했다.

대한민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꺼냈다. 박지수와 김문환을 빼고 조유민, 백승호를 투입했다. 이후에도 공격적으로 움직였지만, 홍콩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답답함 속에 벤투 감독은 또 한 번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18분 조영욱을 빼고 조규성을 투입해 최전방 공격을 강화하면서 득점을 노리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계속해서 두드리던 대한민국은 후반 28분 추가골로 결실을 봤다. 홍철이 역습 상황 이후 왼쪽 측면에서 연결한 슈팅이 그대로 홍콩의 골망으로 빨려 들어갔다.

대한민국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40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홍철의 크로스를 강성진이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홍콩은 추격 의지를 잃었고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대한민국은 내친김에 네 번째 골을 노렸지만,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대한민국이 3-0으로 홍콩을 제압하면서 경기는 마무리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