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카타르 월드컵서 '원나잇' 했다가 걸리면 징역 7년...'이슬람의 경고'
등록 : 2022.06.21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은 굉장히 조심해야 할 것 같다.


영국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이번 월드컵에서 혼외 성관계를 할 경우 징역 7년형을 받을 수 있다"라고 전했다.

카타르는 이슬람 국가다. 국내와 서방 세계와는 완전히 다른 시스템으로 국가가 운영되고 있다. 축구인들의 축제인 월드컵도 예외는 없다. 카타르를 방문하는 팬들은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철창행을 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카타르에선 혼외 성관계, 소위 말하는 '원나잇'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부부가 아니라면 성관계를 할 수 없다는 것. 만약 이를 어기고 원나잇을 하다가 적발된 경우 징역 7년형을 받을 수도 있다. 쇠고랑을 차기 싫으면 그냥 축구만 보고 조용히 가야 한다.


술 역시 엄격하게 통제될 예정이다. 물론 어느 정도는 완화가 될 예정이지만 그래도 자유롭게 음주가 불가능하다. 이슬람 문화는 이러한 유흥과는 거리가 먼 종교다. 카타르 월드컵이 역대 가장 재미가 없는 월드컵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카타르 월드컵 집행위원장인 나세라 알-카터는 "공공장소에서 애정 행각을 벌이는 건 눈살을 찌푸리는 행동이다. 그건 우리 문화가 아니다. 모든 사람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