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골까지 신고, ''의조형과 다른 스타일로'' 조규성의 마음가짐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벤투호의 두 스트라이커가 골맛을 봤다.


조규성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A매치 평가전에서 한국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4-1 대승에 힘을 보탰다.

한국은 이집트를 맞아 다득점을 예고했다. 전반 이른 시간에 황의조와 김영권이 연속골을 터뜨리면서 승기를 잡았다. 후반에도 김진수의 적극적인 오버래핑과 손흥민의 프리롤 움직임으로 이집트를 몰아붙였으나 추가골이 터지지 않아 답답함을 표했다.

그때 조규성이 버티던 이집트를 침몰시켰다. 후반 40분 상대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다. 원샷 원킬의 높은 골 결정력을 과시했다.


조규성은 "제가 잘 할 수 있는 게 (황)의조형과 다른 스타일을 보여주는 것이다. 앞에서 싸워야 했다"며 "3경기를 출전했지만 시간이 많지 않았다. 그래도 내가 해야할 일이었다. 할 수 있는 걸 최대한 열심히 하자는 생각으로 임했다"라고 6월 4연전에 임했던 마음가짐을 전했다.

벤투호는 6월 4연전 동안 팬들의 큰 사랑을 확인했다. 조규성은 "많은 팬 앞에서 경기를 뛸 수 있어 감사하다. 매 순간 힘이 났다"며 "이렇게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이렇게 와주시면 즐겁게 승리로 보답하겠다. 4연전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