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울컥한 건 아니고…'' 권창훈, 눈물(?)의 골 해명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권창훈이 이집트전 쐐기골을 통해 부진을 털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평가전에서 4-1로 크게 이겼다. 권창훈은 대승의 마침표를 찍는 네 번째 골의 주인공이었다.

이집트를 상대로 4-4-2의 우측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권창훈은 절묘한 드리블과 정확한 연계 패스를 통해 벤투호의 공격 전개 속도를 끌어올렸다. 90분간 활발하게 움직이며 공격을 이끌던 권창훈은 후반 추가시간 김진수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골로 연결했다.

오랜만에 맛본 득점이다. 권창훈이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기록한 마지막 골은 지난 2월 시리아와 월드컵 예선전이었다. 좋은 경기력에도 리그와 A매치에서 참 골이 터지지 않았다. 권창훈의 무득점이 이어지자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은 "내가 벤투 감독보다 권창훈을 잘 못 쓰는 것 같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그래선지 권창훈은 이번 득점 이후 눈물이 났는지 두 손을 모아 얼굴을 감싸쥐었다. 감격스런 권창훈의 골 세리머니에 팀 동료 조규성이 가장 먼저 달려와 기쁨을 함께 했다.

정작 권창훈은 '왜 울컥했는지' 질문에 손사레를 쳤다. 경기 후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에서 "울컥한 건 아니고 나도 모르게 손이 갔을 뿐"이라고 웃었다.

골과 함께 권창훈은 좁은 공간에서 과감한 움직임으로 합격점을 받았다. 그는 "벤투 감독님이 좁은 공간에서 적극적으로 상대가 위협 받을 만한 상황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주문하셨다"며 "나 또한 그런 부분에 자신이 있다. 그런데 오늘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보완할 부분"이라고 만족하지 않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