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포르투갈-우루과이 다득점? 벤투호도 4경기 9골 '무력 시위'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6월 4연전 9골. 벤투호는 지키는 축구보다 때리는 게 어울린다. 주도권을 쥐고 풀어가겠다던 파울루 벤투 감독이 화력을 완성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A매치 친선경기에서 4-1로 크게 이겼다. 전반 황의조와 김영권의 골로 앞서나간 한국은 후반에도 조규성과 권창훈이 릴레이 득점에 가세하면서 화끈한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6월 세계 최강 브라질을 시작으로 남미 강호 칠레, 파라과이를 상대했고 끝으로 이집트를 가상의 가나로 삼아 다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벤투 감독은 쉽지 않은 4연전을 모두 주도하기 위해 노력했다. 제아무리 브라질이 상대여도 후방 빌드업을 내려놓지 않았다. 비록 1-5로 크게 지긴 했지만 브라질의 수비를 뚫은 황의조의 필드골은 벤투호의 방향이 옳음을 충분히 보여줬다.


이어진 칠레와 파라과이전에서도 벤투호의 득점 루트는 다양했다. 손흥민을 측면과 스트라이커로 자유롭게 사용하면서 공격 활로를 넓힌 대표팀은 황희찬의 대포알 슈팅과 손흥민의 A매치 2연속 프리킥 득점으로 데드볼 상황에서도 위협을 가할 무기를 찾았다.

이집트전은 제공권이 답이었다. 황의조의 선제골부터 김영권의 추가골, 마지막 권창훈의 쐐기골까지 모두 머리로 이집트의 골망을 흔들었다. 4골 모두 각기 다른 선수들의 작품인 것도 반갑다. 아시아 최종예선 내내 침묵하던 황의조가 브라질에 이어 이집트까지 뚫어냈고 조규성은 짧은 시간에도 환상골을 터뜨리면서 원톱 경쟁을 계속 이어갔다. 권창훈도 소속팀에서 득점이 없는 아쉬움을 털었고 김영권의 골넣는 수비수 타이틀도 이어졌다.



벤투호의 화력은 월드컵이 다가올수록 늘고 있다. 4경기 9골은 월드컵에서 만날 강호를 위협할 자신감을 안긴다. 본선 상대 우루과이와 포르투갈 모두 6월 다득점에 성공했다. 상대의 선전포고에 벤투호도 무력시위로 맞섰다. 이들을 상대로 지키는 축구가 아닌 골을 노리는 축구를 할 수 있는 자신감이 최대 성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