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메모] 취소표 있던 이집트전, 그래도 상암은 충분히 붉었다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6월 4연전에 나선 한국 축구가 이집트전에서 전석 매진에 실패했다. 그래도 상암벌은 붉게 물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월 평가전 시리즈를 통해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지난 2일 브라질전을 시작으로 칠레, 파라과이를 상대하며 남미팀을 대비한 한국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아프리카 강호 이집트를 상대했다.

벤투호를 향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크다. 그동안 고전하던 아시아 최종예선을 비교적 쉽게 통과하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월드컵 조 추첨도 해볼 만하다는 평가를 받아 선전 기대감이 상당하다. 때마침 대표팀 에이스인 손흥민이 최전성기를 보내면서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을 향한 성원이 엄청나다.


팬들의 열기는 남미 3연전서 전석 매진으로 이어졌다. 손흥민과 네이마르의 맞대결로 상암벌을 붉게 물들였던 브라질전을 비롯해 짜릿한 승리를 거둔 대전에서의 칠레전, 극적인 무승부로 저력을 발휘한 파라과이전 수원까지 함성은 터져나갔다.

대미를 장식할 이집트전의 기대도 상당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양분한 손흥민과 모하메드 살라의 끝장 승부로 여겨지면서 관심은 대단했다. 대한축구협회도 이집트가 월드컵에 진출하지 못했음에도 살라를 통해 흥행에 초점을 맞춰 평가전을 성사했다. 기대대로 사전 온라인 예매는 매진이었다.

그러나 이집트가 살라를 비롯해 유럽에서 뛰는 핵심 다수를 방한 명단서 제외했고 나흘 전까지 아프리카네이션스컵을 치르고 장거리 이동을 하면서 정상 전력을 구축하기 어려웠다. 결국 이집트전을 앞두고 예매 취소표가 대거 발생했다. 현장 판매분에 기대를 걸었지만 곳곳에서 빈자리가 보였다. 최종 관중수는 5만9172명으로 확인됐다.

4연속 매진은 실패했지만 상암벌을 가득 채운 5만9천여명의 팬들은 벌써 마지막이 된 6월의 축구 축제를 마음껏 즐겼다. 대미를 장식한 이집트전을 4-1로 이기면서 웃음으로 마무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