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아~찰나' 살라 없는데도 실점…손 들고 기다린 그 잠깐에 허용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벤투호가 6월 A매치 4연전에서 3번이나 뚫렸다. 수비 문제가 시급한 숙제로 떠올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A매치 평가전에서 4-1로 이겼다. 전반 일찍 황의조와 김영권이 연속골을 터뜨리면서 승기를 잡은 한국은 후반 40분 조규성, 47분 권창훈의 쐐기골로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공격은 만족스럽다. 대표팀은 6월에 치른 브라질(1-5), 칠레(2-0), 파라과이(2-2)전에 이어 이날도 골맛을 보면서 공격 걱정을 덜었다. A매치서 침묵하던 황의조가 다시 킬러 본능을 찾았고 손흥민은 정확한 세트피스로 대표팀의 공격루트를 늘렸다. 주전 일부가 빠진 상황서 빛을 발한 작은 정우영의 등장도 반갑다.


문제는 수비다. 아무리 브라질이 세계 최강이라 할지라도 한 경기 5실점은 아쉬움을 남긴다. 이어진 칠레전에서 무실점으로 이기며 반등하는 듯했으나 이어진 2경기서 또 다시 실점하며 고민을 안긴다. 더구나 이집트는 이틀 전 입국했고 에이스인 모하메드 살라마저 없던 상황이라 내심 무실점을 기대하던 상대였다.

그런데 대표팀은 2-0으로 앞선 전반 38분 문전서 상대에 두 차례 슈팅을 허용한 끝에 모스타파 모하메드에게 만회골을 허용했다. 수비진이 조금 더 집중했으면 어땠을까. 한국의 수비진은 상대 공격진의 움직임과 모하메드의 슈팅 과정에서 핸드볼이라고 주장하며 손을 들었다. 잠깐 시선이 뺏긴 찰나 골망이 흔들렸다. 비디오 판독(VAR)이 있어 먼저 판단할 필요가 없었음에도 손을 들며 항의한 순간 밸런스를 잃었다.

작은 실수가 실점으로 이어진 셈이다. 벤투 감독은 6월 A매치를 치르는 내내 수비진의 실수 개선을 당부했다. 실수가 유독 많았던 요즘이라 짚고 넘어가야 한다. 물론 손을 들어 어필하는 게 흔히 나오는 장면이지만 실점으로 이어진 만큼 집중력 유지를 빼놓을 수 없다.

사진=뉴스1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