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손흥민, 벤투호에선 'SON톱' 보다 '케인 역할 SON'이 더 빛 발한다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해리 케인이 없는 대표팀에선 손흥민이 케인 역할을 하는 것이 더욱 시너지 효과를 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6월 A매치 마지막 경기에서 이집트에 4-1 승리를 거뒀다. 벤투호는 황의조, 김영권, 조규성, 권창훈의 연속골에 힘입어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벤투 감독은 투톱을 가동했다. 손흥민과 황의조가 최전방에 섰다. 벤투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꾸준하게 강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공격 라인이다. 하지만 손흥민은 최전방에만 있지 않았다. 포메이션 상으론 톱이었지만 하프라인까지 내려와 공을 받아 전방으로 패스를 배급했다.


선제골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후방에서 정확한 롱패스로 김진수에게 공을 건넸고 김진수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환상적인 패스에 서울월드컵경기장은 환호성으로 가득찼다.

손흥민이 내려와서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해주자 황의조는 마음 놓고 공격에 집중할 수 있었다. 손흥민의 영리한 패스 능력과 탁월한 골 결정력을 보유한 황의조의 콜라보레이션이었다.

이집트전에서 보여준 손흥민의 모습은 토트넘에서의 케인과 유사하다. 냉정하게 말해서 대표팀엔 손흥민만큼 패스를 뿌려줄 자원이 없다. 워낙 킥이 좋기에 오히려 케인 역할을 하는 것이 오히려 대표팀에 도움이 됐다.

그동안 손흥민이 톱으로 나섰을 때 전방에 고립되는 경우가 잦았다. 제대로 된 패스가 오질 않으니 손흥민도 어쩔 도리가 없었다. 하지만 이번 이집트전에서 그런 문제를 해결했다. 손흥민을 기점으로 패스가 시작되어야 팀 전체가 살아난다는 걸 깨달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