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이집트전] 손흥민-황의조 호흡 좋다…한국, 이집트에 전반 2-1 리드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벤투호가 이집트에 다득점을 예고한다. 전반에만 2골을 터뜨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6월 A매치에서 황의조와 김영권의 연속골로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평가전 시리즈의 마지막 이집트전을 통해 분위기를 바꿔야 했다. 브라질에 1-5로 크게 진 뒤 칠레를 잡으면서 반전했으나 파라과이와 힘겹게 비겨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우려가 커졌다. 이집트가 에이스인 모하메드 살라를 비롯해 핵심 다수가 방한하지 않으면서 반쪽 전력이라 더욱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가 요구됐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의조를 최전방에 둔 4-4-2 카드를 꺼냈다. 주전 다수가 쉰 2선은 정우영, 백승호, 고승범, 구너창훈이 섰고 포백은 김진수, 권경원, 김영권, 김태환을 세웠다. 골문은 김승규 골키퍼가 다시 책임졌다.

경기 초반 이집트의 저항이 거셌다. 오른쪽 윙어로 나선 이브라힘 아델의 개인기가 두 차례 한국 수비를 위협했다. 그때까지 풀리지 않던 한국은 손흥민의 킥력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전반 15분 우측 하프라인서 반대편 김진수에게 정확하게 연결한 롱패스가 신호탄이었다. 이를 받은 김진수가 곧바로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황의조가 헤더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집트를 몰아친 한국은 전반 22분 김영권의 추가골까지 터졌다. 손흥민이 올려준 코너킥을 황의조가 방향을 바꿨고 김영권이 문전에서 차분하게 밀어넣었다. 이번에도 득점에 손흥민과 황의조가 관여하면서 벤투호의 최전방 역할을 톡톡히 했다.

분위기가 좋던 한국은 후반 37분 문전 혼전 상황서 모스타파 모하메드에게 만회골을 허용했다. 수비 집중력에 다시 구멍이 생기면서 후반 개선이 필요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