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이집트전] '투톱' 손흥민이 내려와서 대지 가른 롱패스 → 황의조 마무리 살린다
등록 : 2022.06.14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벤투호가 다이렉트 플레이를 통해 이집트에 기선을 제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6월 A매치 마지막 경기서 황의조와 김영권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앞서 있다.

한국은 이집트를 맞아 투톱 카드를 꺼냈다. 손흥민을 측면과 최전방 모두 활용할 수 있다고 장담한 벤투 감독은 황의조의 파트너로 투톱에 기용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의 결정력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상대 골문 앞에 배치하려는 의도로 보였다.

그러나 손흥민의 다재다능함은 자신이 꼭 골을 만들지 않아도 표출됐다. 경기 초반 이집트가 주도권을 잡으면서 풀리지 않던 상황서 손흥민은 최전방이 아닌 우측 하프라인 부근가지 내려왔다. 3선에서 볼을 받은 손흥민의 킥력이 번뜩였다.


손흥민은 정반대편에 있는 김진수의 침투를 포착하자 대지를 가르는 롱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에게 쏠린 상대 시선을 단번에 반대로 바꾼 손흥민 덕에 김진수는 문전으로 편안하게 크로스를 연결했다. 마무리는 황의조였다. 벤투호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한 황의조가 브라질전에 이어 다시 골맛을 보면서 최전방 킬러임을 과시했다.

손흥민의 킥력은 불과 7분 뒤 다시 골에 기여했다. 코너킥 키커로 나서 오른발로 정확하게 패스했고 황의조가 머리로 돌려놓은 걸 김영권이 밀어넣어 2-0을 만들었다. 이번에도 손흥민의 킥이 찬스를 만들었고 황의조가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여주면서 투톱 시도가 성공하고 있다.

사진=뉴스1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