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박항서 거취 두고 의견 분분… “헤어지기 좋은 때” vs “리그 수준이 문제”
등록 : 2021.12.29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베트남 대표팀 박항서 감독의 거취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베트남 ‘ESPN’은 29일 “베트남 축구와 박항서 감독이 결별하기 가장 좋은 시기”라고 보도했다.

스즈키컵 결승 좌절 여파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스즈키컵 4강에서 태국에 1, 2차전 합계 0-2로 졌다. 결승 진출이 유력해 보였으나 태국에 일격을 당했고, 이후 베트남 매체들이 박 감독의 거취에 관한 보도를 내고 있다.

‘ESPN’은 “비록 그들이 월드컵 예선까지 마쳐야 한다고 하더라도 이는 자존심 살리기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박 감독과 베트남의 계약은 2023년 1월에 만료되는데, 매체는 도중 경질을 외친 것이다. 그리고 박 감독의 후임으로 태국 출신의 세나므엉 키아티삭 호앙아인 잘라이 감독을 언급했다.

하지만 베트남 ‘라오동’은 베트남의 스즈키컵 탈락 원인을 박 감독에게서 찾지 않았다. 베트남 리그의 레벨을 지적했다.

‘라오동’은 “베트남은 지난 3년간 나아졌다. 그러나 스즈키컵 우승에 실패한 것은 여전히 태국보다 리그 수준이 낮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박 감독은 지난 2017년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후 2018 스즈키컵 제패에 이어 2019년 아시안컵 8강 진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이라는 굵직한 성과를 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