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라인업 복붙→대승’ 벤투 감독은 우려를 결과로 불식시켰다
등록 : 2021.11.17

[스포탈코리아] 파울루 벤투 감독은 확신이 있었다. 모처럼 대승으로 우려를 불식시켰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에서 이라크를 3-0으로 완파했다. 한국(승점 14)은 3위 아랍에미리트(승점 6)와 격차를 벌리며 카타르행에 한발 다가섰다.

경기에 앞서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열린 안방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UAE)전과 동일한 포메이션, 같은 선수들로 선발진을 꾸렸다.

명단에 큰 변화를 주지 않는 벤투 감독 특성상 어느 정도 예상 가능했으나 1명도 바꾸지 않은 점은 의외였다. 물론 UAE전 선발 선수들의 경기력이 훌륭했으나 이들 모두 리그 일정을 치른 후 대표팀에 합류했고, UAE전 이후 회복 기간도 충분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체력 문제에 관한 우려가 있을 만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벤투 감독의 선택이 옳았다. 벤투 감독은 이라크전에서 동일한 선수 구성을 가져가되, 유연한 경기 운영을 택했다.

지난 UAE전에서는 전반에는 쉼 없이 전방 압박을 했고, 리드를 쥔 후반에는 ‘간헐적 압박’으로 승리를 따냈다. 이라크전에서도 전반부터 전방 압박을 했으나 강도는 UAE전 만큼 강하지 않았다. 내려설 땐 내려서서 4-5-1 대형을 갖춘 채 이라크 공세를 막았다. 선발로 나선 선수들이 지속해서 압박 강도를 강하게 유지할 수 없기에 내린 선택이었다.

뚝심 있는 선발 라인업을 꾸린 벤투호는 전반 32분 만에 선제골을 낚아채며 리드를 쥐었다. 이후 소강상태를 보였으나 후반 20분 정우영 투입 후 활기를 띠었다. 한국은 후반 23분 정우영의 크로스 직후 조규성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손흥민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2점 차 리드를 쥐었다. 벤투 감독의 라인업 복붙(복사+붙여넣기)에 관한 우려가 말끔히 사라지는 순간이었다.

벤투 감독은 그간 교체 카드를 쓰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는데, 점수 차가 벌어지니 경기 운영도 노련하게 했다. 남은 교체 카드 4장을 모두 소진하며 주전 선수들에게 조금이나마 휴식을 부여했고, 뛰지 못했던 이들에게 기회를 줬다.

오점이 없는 한판이었다. 그동안 벤투호는 부족한 슈팅, 저조한 결정력으로 도마 위에 올랐지만, 11월 2연전을 통해 모든 비판을 떨쳐냈다. 벤투 감독의 2연전 ‘복붙 라인업’은 성공적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