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손흥민과 환상 호흡+데뷔골’… 막내 정우영 활약에 벤투호 중원 경쟁력↑
등록 : 2021.11.17

[스포탈코리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 녹아들었다. 앞으로를 기대케하는 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17일 0시(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을 3-0으로 완승했다. 한국(승점 14)은 3위 아랍에미리트(승점 6)와 격차를 벌리며 카타르행에 한발 다가섰다.

이날 벤투 감독은 지난 11일 열린 아랍에미리트(UAE)전과 같은 포메이션을 꺼냈다. 바뀐 부분이 하나도 없었다. 주전 선수들에 대한 신임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벤투 감독의 믿음은 적중했다. 전반 32분 이재성이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0의 균형을 깼다. 좀체 교체 카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않는 벤투 감독이지만, 이날은 달랐다. 후반 20분 선제골의 주인공 이재성을 빼고 정우영을 투입했다.

지난 3월 한일전에서 국가대표에 데뷔한 정우영은 그간 A대표팀에서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다. 10월 2연전에서 권창훈(수원삼성)의 부상으로 대체 발탁됐으나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갈증이 있었던 탓일까. 정우영은 피치를 밟자마자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곳저곳을 휘저으며 상대 수비수를 압박했고, 패스를 받기 위해 빈 곳을 찾아 들어가는 기민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동료들과 손발을 맞춘 지 얼마 안 됐지만, 호흡도 빛났다. 후반 22분 손흥민과 원투 패스를 주고받으며 박스 안쪽으로 진입했고,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이 장면 직후 조규성이 수비수와 경합 과정에서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후반 33분에는 골까지 낚아챘다.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박스 안에 있던 황희찬에게 볼을 연결했다. 황희찬은 슈팅을 때리기 더 편한 위치에 있던 정우영에게 밀어줬다. 정우영은 강력한 슈팅으로 이라크 골네트를 흔들었다. 강점 중 하나인 슈팅이 빛을 발했다.

막내 정우영의 활약은 벤투호에 반가운 소식이다. 정우영은 윙어, 섀도우 스트라이커, 중앙 미드필더 등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만능 자원이다. 빠른 발을 지녔고, 슈팅, 활동량, 오프더볼 움직임 등 장점을 두루 갖췄다. 벤투 감독 휘하에서 빛날 수 있는 자원이다. 벤투 감독에게는 중원 혹은 공격진을 구성할 때, 하나의 선택지가 늘었다. 벤투 감독에게 행복한 고민을 안긴 정우영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