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부상 맞아?’ 빌드업부터 수비까지… 우려 싹 지운 ‘괴물 수비수’
등록 : 2021.11.17

[스포탈코리아] 김민재(페네르바체)가 맹활약으로 부상 우려를 지웠다. 그야말로 이라크 공격진을 어린아이 다루듯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7일 0시(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을 3-0으로 이겼다. 조 2위 한국(승점 14)은 3위 아랍에미리트(승점 6)와 격차를 벌리며 카타르행에 청신호를 켰다.

지난 11일 아랍에미리트(UAE)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한국에 비보가 날아들었다. 김민재의 부상 소식이었다. 당시 김민재는 선발 출전해 벤투호 후방을 든든하게 지켰다. 경기 종료 10분여를 남겨두고 박지수와 교체됐다. 앞선 최종예선 4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한 걸 고려하면, 다소 의아한 교체였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경기 중에 통증이 있어 교체해주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어떻게 회복하는지를 관찰해야 할 것 같다”고 김민재를 뺀 이유를 설명했다. 햄스트링을 다쳤는데,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부상 우려가 있었으나 김민재는 이라크전에도 권경원과 함께 한국 후방을 지켰다. 가벼운 부상이었지만, 플레이 하나 하나에 조심스러울 수도 있는 상황. 김민재는 평소와 같이 과감한 플레이로 상대 공격수를 잠재웠다.

이라크는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을 꺼냈는데, 상대 카운터 어택 과정에서 김민재의 활약이 빛났다. 적재적소에 볼을 탈취하며 상대 공격의 맥을 끊었다. 또한 카드를 받지 않는 선에서 반칙으로 역습을 끊는 등 영리한 수비를 펼쳤다.

그는 전반 10분 이라크 역습 상황이 시작될 때쯤, 이라크 진영으로 올라와서 저지했다. 과감한 판단이 빛난 장면이었다. 전반 41분 상대 공격수와 적극적인 몸싸움을 통해 역습을 차단했다. 반칙이 꽤 있었으나 위험 지역에서는 무리한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

빌드업도 발군이었다. 평소 롱패스와 짧은 패스를 두루 잘하는 김민재지만, 이라크전에서는 유독 정확도가 높았다. 87개의 패스 중 77개를 동료 발 앞에 정확히 배달했다. 89%의 높은 패스 성공률을 기록했다. 빌드업 시 후방에 머물지만 않고, 오르락내리락하며 패스 길을 만들어주고, 적재적소에 볼을 투입했다.

부상 여파는 전혀 없었다. 벤투호는 만점 활약을 펼친 김민재 덕에 11월 2연전을 무실점으로 마무리했고, 카타르행에 가까워졌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